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녀' 200만명 돌파…20대·N차 관람이 원동력

'마녀'
'마녀'[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박훈정 감독의 '마녀'가 장기흥행 조짐을 보인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마녀'는 전날 7만62명을 불러모으며 개봉 15일째 200만 명을 넘어섰다.

마블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1위), 드웨인 존슨 주연의 '스카이스크래퍼'(2위) 등 신작들의 공세에도 하루 7만 명 이상 관객이 들고 있어 손익분기점(230만 명) 돌파 가능성이 커졌다.

전날 7만8천617명을 동원한 '스카이스크래퍼'와 하루 관객 수 차이는 1만 명이 채 안 된다.

신인 김다미를 원톱 주연으로 내세운 '마녀'는 지난달 27일 공개된 이후 관람평이 엇갈렸다.

'마녀'
'마녀'[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그러나 젊은층을 중심으로 "액션이 할리우드 영화 못지않다" "스토리가 신선하다"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인다" 등의 입소문이 나면서 흥행에 탄력을 받았다.

특히 '마녀'가 애초 시리즈물로 기획됐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2편을 기다리는 관객들 사이에서 영화를 두 번 이상 보는 'N차 관람' 열풍이 일었다.

CGV리서치센터가 6월27∼7월8일까지 '마녀' 관객을 분석한 결과, 20대 비중이 40.2%로, 같은 기간 전체 20대 비중(37.5%)보다 높았다. N차 관람 비중도 2.0%로, 동기간 전체 영화(1.7%) 대비 높았다.

CGV 관계자는 "'마녀'가 한국형 할리우드 스타일을 창조해냈고, 이에 대해 젊은 관객층이 호응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