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센터, 스튜디오드래곤에 제작인력 근무여건 개선요구 | 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빛센터, 스튜디오드래곤에 제작인력 근무여건 개선요구

"제작현장 근무시간 제한 가이드라인 마련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가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에 제작인력의 근무시간을 제한하는 가이드라인 마련을 요구했다고 10일 밝혔다.

한빛센터는 지난 9일 스튜디오드래곤과의 면담 자리에서 사업장 규모와 근로자성 여부와 무관하게 모든 스태프에게 1주 5일, 1주 68시간 근무시간 제한을 위한 제작 가이드라인 제정과 드라마 제작현장에 대한 한빛센터 조사 협조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앞서 한빛센터는 '아는 와이프' 제작 스태프로부터 "1시간 쪽잠, 하루 20시간 이상의 노동, 쏟아지는 코피와 피로 누적 등의 인권 침해가 이뤄지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공개했다.

한빛센터에 따르면 이날 면담 자리에서 최진희 스튜디오드래곤 대표는 "하반기에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등과 협의해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며 '아는 와이프'에 대해서는 주 2회 휴차 보장, 촬영종료 후 휴식시간 최소 8시간 이상 보장을 약속했다.

이에 대해 한빛센터는 "뒤늦은 조치"라며 "CJ ENM은 제작사에 책임을 떠넘길 것이 아니라 직접 근본적인 개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센터는 국가인권위원회 긴급구제신청, 제작현장 방문 등 더 적극적인 감시활동을 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한빛센터는 2016년 열악한 방송제작환경의 문제를 제기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이한빛 PD 유지를 따라 설립됐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0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