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서 존 레넌 기념우표 발매…비틀스 팬 수백명 몰려

센트럴파크 기념행사에 아내 오노와 아들 션 참석

우표 발매행사에 온 레넌의 부인 오노 요코(우측 네번째)와 아들 션(우측 세번째)
우표 발매행사에 온 레넌의 부인 오노 요코(우측 네번째)와 아들 션(우측 세번째)[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멤버였던 존 레넌(1940~1980)을 기리는 우표가 미국에서 발매됐다.

미국 우편서비스(USPS)는 7일(현지시간) 동그란 안경을 끼고 특유의 더벅머리를 한 채 활짝 웃는 레넌의 사진으로 우표를 발매했다. 사진작가 밥 그루언이 1974년 레넌이 살던 뉴욕 맨해튼 아파트의 옥상에서 촬영한 것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발매 기념행사에는 레넌의 부인인 오노 요코(85)와 아들 션 레넌(44), 그리고 수백 명의 비틀스 팬들이 모였다.

오노 요코는 "모든 사람이 존의 노래를 듣는 것을 사랑한다"면서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녀는 "존이 저와 같이 다니거나, 그저 '라라라 다다다'라고 노래를 부르기 시작해도 사람들은 '그건 오노 요코의 잘못이야'라고 했다"면서 "음, 항상 제 잘못이죠"라고 농담을 덧붙이기도 했다.

1969년 레넌과 결혼했던 오노는 한때 팬들로부터 비틀스 해체의 주범으로 몰려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비틀스 해체 48년이 지나도 여전히 한자리에 모인 사람들은 이날 오노를 따뜻하게 맞이하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행사 후 참석자들은 LP 음반 커버처럼 디자인된 우표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션 레넌은 "아버지가 (살아계셨다면) 공식 우표에 자신이 실린다는 사실에 황홀해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넌은 1969년 다른 멤버들에게 비틀스를 떠나겠다고 알렸지만 공식 발표하지 않았고, 결국 비틀스 이듬해 해체했다.

레넌은 1980년 12월 8일 맨해튼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 밖에서 '광팬'인 마크 데이비드 채프먼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8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