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영화도 함께'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새로운 시도 '주목'

이산가족 상봉 다룬 북미합작 영화 '산 너머 마을'·북한 애니메이션에 큰 관심

'산 너머 마을' 한 장면
'산 너머 마을' 한 장면[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11일까지 닷새간 아름다운 영상 축제를 이어온 2018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서 가장 새로운 시도 중 하나가 북한영화를 선보인 특별전이 꼽힌다.

영화제 측은 올해 북미합작 장편영화 1편과 북한 제작 애니메이션 영화 4편을 상영하는 '북한영화 특별전:자연 속에서 인간의 삶을 노래하다'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심을 끌었다.

북미합작 영화 '산 너머 마을'은 남북 이산가족 상봉 이야기를 다뤘다.

이 영화는 하와이국제영화제, 루체른국제영화제 등 여러 해외 영화제에서 소개되기도 했다.

'산 너머 마을'
'산 너머 마을'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공]

폐막일인 11일에는 애니메이션 4편도 소개됐다.

감자농사를 소재로 한 '향기골에 온 감자', 마치 우리의 진돗개를 생각나게 하는 은혜를 갚은 개에 관한 이야기 '농부와 얼룩이'가 있다.

또 우화 형식을 취한 '참외를 굴린 개미'와 우리가 숨 쉬고 기댈 곳은 자연이라는 교훈을 주는 '나무 할아버지가 준 선물'이다.

북한 영화 '향기골에 온 감자'
북한 영화 '향기골에 온 감자'[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공]

북한영화 대부분은 주제곡을 작곡, 영화에 삽입한다고 한다.

보통 가사가 있는 노래 형태로 주인공들이 상황에 따라 직접 노래를 부른다고 한다. 또 영화 마지막 부분에서 노래로 마무리되기도 한다.

북한영화 특별전을 기획한 이정진 프로그래머는 "북한에도 자연과 인간을 담아낸 혹은 소재로 한 영화들은 있지 않겠냐는 의문에서 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자료에 대한 접근이 아직 용이하지 않기에 제한된 환경 속에서 찾아낸 보석 같은 영화들"이라고 덧붙였다.

이 프로그래머는 "추후 더 많은 북한영화가 소개되고 북한영화에 대한 연구도 활발해지길 바란다"며 "이번 특별 상영 진행에 많은 도움을 준 한국영상자료원과 문화체육관광부, 통일부 북한자료센터,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등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북한영화 '농부와 얼룩이'
북한영화 '농부와 얼룩이'[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공]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