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싱가포르서 베일 벗은 '킹덤'…외신기자들 "제대로 미쳤다"(종합)

김은희 "드라마로 불가능하리라 생각했는데 넷플릭스서 실현"

'킹덤' 스틸컷
'킹덤' 스틸컷넷플릭스 제공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이 스토리가 드라마로 만들기는 거의 불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해 만화 이야기('신의 나라')로 먼저 만들었는데 넷플릭스를 만나 드라마로도 실현됐네요."

넷플릭스의 첫 한국 드라마 '킹덤' 대본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는 9일(현지시각) 싱가포르 마리나 샌즈 베이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 왓츠 넥스트: 아시아'(Netflix See What's Next: Asia)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은희 작가
김은희 작가넷플릭스 제공

'킹덤'은 15~16세기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죽은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조선의 끝에 당도, 굶주림 끝에 괴물이 돼버린 사람들의 비밀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다.

김 작가는 "넷플릭스와의 협업, 영화감독(김성훈)과의 협업 등 모든 게 처음이라 초반에는 실수도 있었지만 신선한 작업이었다. 권력과 배고픔이 어떻게 역병에 작용했는지를 표현하는 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넷플릭스 측에서 전날 발표한 시즌2 제작과 관련해서는 "대본이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설명했다. 다만 넷플릭스 보안 정책 등의 이유로 그 이상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킹덤' 스틸컷
'킹덤' 스틸컷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는 전날 밤 캐피털 시어터에서 '킹덤' 1·2회 상영회를 개최했다. 상영회는 아시아의 수십 가지 오리지널 시리즈 중 가장 힘을 주고 싶은 단 한 편을 골라 이뤄지는데, 그만큼 한국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일본, 인도 등 아시아태평양 각국에서 모인 취재진에 조선 시대 고즈넉한 궁궐 안팎 풍경 속에서 등장하는 격렬한 몸짓의 좀비들은 말 그대로 '충격'으로 다가간 듯했다. 생경한 이국의 옛 풍경에 좀비가 만나 제대로 시너지를 냈다.

'킹덤' 스틸컷
'킹덤' 스틸컷넷플릭스 제공

서사를 쌓는 데 주력한 1부 후에는 '예의를 차린' 박수가 나왔지만 좀비가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2부 상영 후에는 외신들의 박수와 환호가 쏟아졌다. 외신기자들은 저마다 "원더풀", "완전히 미쳤다", "잔인하지만 재밌다"는 말을 쏟아냈다.

인도에서 온 오렌지쥬스의 카리사 아이리스 랜드 기자는 연합뉴스에 "1부에서는 비교적 잔잔하다고 생각했는데 2부에서는 엄청난 몰입감을 느꼈다. 좀비들이 충격적일만큼 잔인하게 그려졌는데 신선한 흡입력이 있었다"며 "배우들의 연기도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킹덤'의 류승룡, 주지훈,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
(왼쪽부터) '킹덤'의 류승룡, 주지훈,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넷플릭스 제공

김 작가는 잔인하다는 평가에 대해 "의도적으로 잔인하게 썼다기보다는 누구나 아는 좀비에 대한 설정, 그 리얼리티와 개연성을 살리고자 했다"며 "보통 드라마에서는 그런 부분이 모자이크 처리되겠지만 넷플릭스에선 실현됐다"고 설명했다.

'터널' 등 영화를 만들다 처음 드라마 연출에 도전한 김성훈 감독 역시 "넷플릭스가 무한한 창작의 자유를 줬다"며 "내용적인 면이나 기술적인 면에서도 '어떻게 해달라'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세 편짜리 영화를 찍는다는 생각으로 만들었다"며 "사극 속 좀비가 특수성, 지역적 한계성은 어느 정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한다"고 덧붙였다.

'킹덤' 스틸컷
'킹덤' 스틸컷넷플릭스 제공

주인공 왕세자를 연기한 주지훈은 "넷플릭스와의 첫 작업이라 연기에 더 힘썼다"며 "상영회 후에 넷플릭스 로고가 뜨니 신기했다"고 말했다.

류승룡은 "힘든 한국 영화 3편 정도를 찍은 느낌"이라며 "저도 포스터를 아직 못 봤고 영상도 어제 처음 봤을 정도로 넷플릭스 보안은 대단하더라"고 했다. 실제로 넷플릭스는 '킹덤'과 관련한 소소한 정보까지 모두 방영 전까지 '장기 엠바고(보도금지 혹은 보류)'에 부쳤다.

'킹덤' 스틸컷
'킹덤' 스틸컷넷플릭스 제공

총 6부작으로 제작된 '킹덤'은 내년 1월 25일 190여개 국에서 동시 방영된다. 자막은 27개국 언어로 제작되며 더빙도 12개국 언어로 이뤄진다. 청소년 관람불가.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09 12: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