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이미지
강원도주요기사
폭염에 가뭄 장기화로 소양강댐 저수율 '뚝'
산간마을 계곡물 말라 식수난…곳곳 용수지원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장기간 이어진 폭염에 가뭄 확산으로 물 공급원인 소양강댐 수위도 '뚝' 떨어지는 등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장기간 이어지는 폭염에 예년보다 적은 강수량이 더해 도내 주요 댐과 저수지가 말라가고 있다.

소양강댐 상류[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양강댐 상류[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양강댐의 14일 오후 현재 수위는 176.62m로 지난해 같은 기간 185.7m보다 9m가량 낮다.

저수량은 이날 현재 15억7천여t으로 지난해(20억2천여t)보다 크게 줄어 저수율이 54.5%에 그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저수율이 70%에 달했지만, 올해는 폭염에 비까지 내리지 않은 날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때문에 소양강댐 상류는 점차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 6월 소양호 상류[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6월 소양호 상류[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일부 산간마을은 식수와 생활용수로 사용하던 계곡이 말라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마을 주변에 시원스럽게 흐르던 물줄기는 사라져 흙먼지만 풀풀 날리는 바닥을 드러낸 지 오래다.

100여m 아래 큰 개울 웅덩이에서 양수기를 설치하는 궁여지책으로 안간힘을 쓰고 있다.

성기석 춘천 서면 서상2리 이장은 "최근 춘천시에서 기존 유실됐던 관로를 복구해주어서 인근 골짜기에서 물을 끌어와 한숨을 돌렸다"며 "하지만, 가뭄이 계속된다면 이 골짜기마저 물이 말라버릴까 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춘천 남산면 백양리 15가구가 사는 마을에도 지난 8일부터 하루 평균 13.4t씩 급수를 지원하는 등 춘천 마을 곳곳에 식수난이 현실화되고 있다.

인근 화천지역도 곳곳에서 물 부족으로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화천 지하수 고갈 우려[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천 지하수 고갈 우려[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천군은 지난달부터 간동면 용호리 등 식수가 부족한 마을에 모두 332t이 넘는 용수를 지원했다.

화천의 경우 지난달 강수량이 219㎜로, 지난해 같은 기간(511.5㎜)보다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 밖에 수자원공사 강원본부가 물이 부족한 마을에 생수를 지원하고, 강원도소방본부가 지난달부터 1천여t이 넘는 생활용수를 긴급 지원에 나서는 등 곳곳에서 물 부족을 호소하는 피해가 커지고 있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5 07:31 송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