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이미지
강원도주요기사
문대통령 "남북접경에 통일경제특구"…강원 접경지 기대감
접경주민들 "침체한 지역발전 앞당겨졌으면" 소망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광복절을 맞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하는 등 남북 경제협력을 본격화할 뜻을 밝히자 강원도와 접경지역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문 대통령,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사
문 대통령,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사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 참석, 경축사를 통해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며 "많은 일자리와 함께 지역과 중소기업이 획기적으로 발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경의선·경원선의 출발지였던 용산에서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

이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강원도와 접경지역 지자체, 주민들은 남북경협이 미칠 파급효과에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강원도는 지난 4월 27일 열린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비무장지대(DMZ)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가기로 한데 이어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추진 등 다양한 현안 해결에 탄력을 받게 할 것으로 기대했다.

강원평화특별자치도는 세계에서 유일한 분단도인 강원도에서 남북이 함께 지방정부 차원의 자치적 교류를 해 가면서 한반도 통일시대에 대비하자는 것이다.

남북이 함께 장기적으로 교류하면서 서로 다른 법률, 행정, 언어, 기술 체계 등 사회 전반의 상이한 점들을 비교, 확인하고 이들을 극복해 내는 방안들을 만들면서 한민족 공동번영의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강원도는 평화특별자치도가 설치되면 남북 간 지리적 접근성, DMZ 및 백두대간, 동해를 공유하는 지정학적 여건을 활용해 통일의 시범지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원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남북경제협력으로 추진했던 철원평화산업단지도 논의가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남쪽에 산업단지를 만들고 북한의 근로자들이 출퇴근하는 '남쪽 개성공단' 개념이다.

강원도는 아울러 금강산-설악산 관광특구, 금강산 관광 재개, DMZ 생태평화 벨트 조성을 비롯한 사업들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강원도는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그동안 사용하던 '접경지역'이라는 명칭을 '평화지역'으로 바꿔 사용하고 있다.

접경지역 주민들도 이날 문 대통령의 구체적인 남북 경제협력 청사진에 부푼 기대감을 표시했다.

동해안 최북단 고성군 명파리 장석권 이장은 "접경지역에 경제특구 추진 등에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10년이 넘어 침체의 늪에 빠져 있는데 특구 계획안에 강화에서 고성까지 동서화합도로, 동해북부선 등을 만들어 주변 마을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기반시설도 함께 추진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접경지역인 화천군의 김충호 번영회장도 "분단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았던 접경지역에 그동안 고통에서 벗어나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접경지역에 특별구역을 만들어서 먼저 발전시키고, 이것을 기초로 남북경협이 한반도 전역으로 퍼져나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5 13:29 송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