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이미지
강원도주요기사
동해안 해수욕장 폐장…'무더위 지속' 물놀이 안전사고 비상

동해안 해수욕장 폐장…물놀이 위험
동해안 해수욕장 폐장…물놀이 위험(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최근 폐장한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20일 피서객이 물놀이 시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한다는 안내판 너머에서 물놀이하고 있다. 동해안 해수욕장은 지난 19일 폐장하면서 안전 요원이 모두 철수한 상태다.
dmz@yna.co.kr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더위가 지속하는 가운데 동해안 해수욕장이 폐장해 물놀이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20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6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했던 동해안 6개 시·군 93개 해수욕장이 지난 19일 일제히 문을 닫았다.

이에 따라 각 해수욕장에 배치됐던 수상안전 요원들도 대부분 철수했다.

하지만 연일 이어지는 더위에 폐장 이후에도 해수욕장을 찾을 피서객이 많을 것으로 보여 사고가 우려된다.

실제로 동해안에서는 폐장한 해수욕장에서 해마다 크고 작은 물놀이 안전사고가 발생해 일부 피서객은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폐장한 고성 송지호 해수욕장에서 3명이 물에 빠져 2명이 숨졌는가 하면 2016년 양양 하조대해수욕장에서는 3건의 사고가 발생해 무려 9명이 해경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안전 요원 떠난 해수욕장…목숨 건 수영
안전 요원 떠난 해수욕장…목숨 건 수영(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최근 폐장해 안전 요원이 없는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20일 피서객이 바다 앞에 섬을 향해 수영하고 있다. 강릉시는 지난 19일 해수욕장 폐장과 수영을 금지하고 물놀이 시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한다.
dmz@yna.co.kr

이 때문에 각 자치단체는 폐장한 해수욕장에 물놀이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을 설치하는 한편 속초시는 이달 말까지, 양양군 오는 26일까지 속초와 낙산 등 피서객이 많이 찾는 주요해수욕장의 수상안전 요원 배치를 연장하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해경도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해변순찰을 강화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출동을 위한 대비태세를 유지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해경은 "폐장한 해수욕장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가 해마다 반복되는 만큼 바다기상이 조금이라도 나쁠 때는 절대로 바다에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며 "사고 발생 시에는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속초시 관계자도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안전요원 6명을 이달 말까지 연장 운영하기로 했지만, 폐장 이후 해수욕장에 발생하는 안전사고는 모두가 본인 책임인 만큼 해변을 찾는 피서객들은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주문했다.

"해수욕장 폐장했습니다"
"해수욕장 폐장했습니다"(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전날 문을 닫은 속초해수욕장에 20일 폐장과 물놀이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동해안 93개 해수욕장은 지난 19일 모두 문을 닫고 안전요원도 철수했다. 하지만 이어지는 더위에 많은 피서객이 해수욕장을 찾을 것으로 보여 물놀이 안전사고 우려된다. momo@yna.co.kr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0 11:16 송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