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이미지
강원도주요기사
태풍 북상에 속초시 공사장 타워크레인 관리 '비상'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한 바람을 동반한 제19호 태풍 '솔릭'북상으로 타워크레인이 설치된 대형 건축현장이 많은 강원 속초시에 비상이 걸렸다.

아파트 건설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파트 건설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2일 속초시에 따르면 동서고속화철도 사업확정 등에 따른 투자붐을 타고 각종 개발공사가 진행 중인 지역에는 크고 작은 작업현장이 300여 곳이나 산재해 있다.

이 가운데는 타워크레인이 설치된 대형건축물 건설현장도 10곳에 달한다.

이들 현장에 설치된 타워크레인은 17개나 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따라 속초시는 강풍에 크레인이 전도될 수 있는 사고에 대비, 연이틀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현장을 점검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속초시는 단시간에 크레인을 해체하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인 만큼 현 상태에서 전도사고가 나지 않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공사현장에 주문했다.

아울러 공사장 안전울타리와 가설물이 바람에 무너지지 않도록 안전조치를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혹시나 모를 타워크레인 전도는 주변에 큰 피해를 불러올 수 있어 대책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강풍 충격 최소화를 위해 바람 방향에 따라 지부(Jib)가 돌아갈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각 공사현장에 당부하고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2 17:16 송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