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이미지
강원도주요기사
포스트 올림픽·사후활용 '막막'…내년도 관련 예산 확보 무산
남북·신규 SOC, 산림복구 사업도 제외…강원도 "국회 증액 총력"

평창올림픽 폐막 6개월, 외로운 성화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사후활용 예산 확보가 2년 연속 무산되는 등 '포스트 올림픽' 사업 추진에 비상이 걸렸다.

강원도는 내년도 정부예산 반영 현황을 파악한 결과 주요 현안 164개 사업에 1조1천887억5천500만원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애초 신청액 1조3천884억6천600만원의 86%이다.

신규 53개 사업은 989억8천200만원을 확보, 신청액 1천820억4천500만원의 54%에 불과했다.

정선 가리왕산 생태복원을 비롯한 올림픽 사후활용과 평화기념관 등 올림픽 레거시 사업, 2021 동계아시안게임, 남북 사회간접자본(SOC)과 신규 SOC 예산이 줄줄이 제외돼 도의 내년도 국비 목표액 5조5천억원 확보에 빨간불이 커졌다.

평창올림픽 레거시 사업인 평화기념관 및 테마파크 조성 예산은 도의 국비 추진 1순위 사업이나 정부 예산안에서 제외됐다.

남북 평화 물꼬를 튼 평창올림픽을 기념하고자 74억원을 요청했으나 불발됐다.

애초 정부가 복원 비용 분담을 약속했던 가리왕산 생태복원사업 예산 77억8천700만원 반영도 무산됐다.

올림픽 사후활용 방안 등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국비 투입을 확정할 수 없다는 정부 상황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현재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 등 3개 경기장 사후관리 국비 지원 여부를 위한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나 레거시 관련 예산이 모두 제외돼 포스트 올림픽 사업의 표류가 우려되고 있다.

남북공동유치를 계획한 2021 동계아시안게임 관련 예산 50억원도 반영되지 않아 강원도 남북체육 교류에 차질이 예상된다.

다만 올림픽 1주년 기념식인 'Again 평창=평화'행사 예산은 요청액 74억5천만원 중 19억원만 반영됐다.

주요 남북 SOC 사업을 비롯한 신규 SOC 사업 예산도 상당 부분 제외됐다.

동해북부선(강릉∼제진)을 비롯해 북측 평강·원산까지 연결하는 춘천∼철원 고속도로, 경원선(백마고지∼월정리)과 금강산선(철원∼유곡) 복원 등 사업 예산 반영이 불발됐다.

애초 4·27 판문점 선언 이후 개선된 남북관계 분위기에 맞춰 이들 사업을 '국가 정책적 사업'으로 신규 추진했다.

도는 해당 사업이 남북경제협력사업으로 확정돼야만 추진될 것으로 예상했다.

제2경춘국도 사업과 제천∼영월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비 각 10억원도 미반영됐다.

그러나 춘천∼속초 동서고속철도는 17억원이 최종 반영돼 환경부 환경영향평가협의 완료 후 기본계획고시 등을 거쳐 사업 조기 추진이 기대된다.

여주∼원주 철도는 30억원, 남북평화크루즈 사업을 위한 속초항 크루즈터미널시설 증·개축 사업은 63억원이 각 반영됐다.

이와 함께 동해항 3단계 개발사업 1천322억원, 동해안 군 경계철책 철거 180억원, 쌍천 상습가뭄 재해위험지구 정비 50억원, 국립산림복지단지 시범 운영 15억원 등이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 관계자는 "올림픽 사후활용 및 레거시 사업 등 올림픽 관련 예산을 비롯해 신규 SOC 사업,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주요 현안 사업이 국회 예산 심의에서 반영·증액될 수 있도록 도 정치권에 협조를 구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2019년 예산안 브리핑 [연합뉴스 자료 사진]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9 13:56 송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