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이미지
강원도주요기사
강원랜드 비상임이사 추천 불발 우려…폐광지 "강원도 책임"

폐광지 사회단체장과 간담회 하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폐광지 사회단체장과 간담회 하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폐광지역 사회단체연합회는 29일 성명을 내고 "9월 28일 개최 예정인 강원랜드 임시주주총회에서 비상임이사 추천안이 상정되지 못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이는 강원랜드 2대 주주이자 추천권자인 강원도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단체연합회는 성명에서 "기획재정부는 강원랜드 책임·공공성 강화를 위해 강원도 등 폐광지 자치단체 이사추천권과 강원랜드 투융자심의위원회 폐광지 인사 참여를 보장하겠다고 했지만,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비상임이사 추천안이 상정조차 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원도는 이른 시일 내 비상임이사 추천 절차를 다시 추진해 이번 임시주총에 안건을 상정하든지 아니면 임시주총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강원랜드 비상임이사 10명 중 강원도 추천 2명, 정선군 추천 1명 등 3명이 공석이다.

사회단체연합회는 "직원 부정채용에 이어 법인카드 부정 사용 의혹으로 강원랜드 이미지가 나락에 빠진 상황에서 견제·감시 등 비상임이사 역할은 중요하다"며 "강원도가 비상임이사 추천을 일방통행식이나 적당히 시간 끌기로 일관한다면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사회단체연합회는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 태백시 현안대책위원회, 영월군 번영회, 삼척시 도계읍 번영회로 구성된 단체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9 15:06 송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