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이미지
강원도주요기사
춘천 시내버스 파업으로 운행 차질…시민 불편·혼란 가중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의 유일한 시내버스가 노조 파업으로 운행에 차질이 빚어져 시민 불편과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날 민주노총 소속 운수종사자 117명은 춘천시의 완전공영제를 촉구하며 하루 동안 운행하지 않는 파업에 들어갔다.

춘천 시내버스 차고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 시내버스 차고지[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동안 운행시간 단축 등 부분적인 파업을 벌였지만, 하루 동안 운행하지 않은 경우는 파업 예고 이후 처음이다.

춘천시는 비상수송대책 상황실을 만들고 전세버스 34대를 투입해 기존 노선을 유지했다.

시는 전세버스와 함께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운수종사자가 정상근무를 해 지역 90개 노선 운행에는 차질이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버스 정류장에서 제때 운행시간을 확인하지 못하는 등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시민 김모(48)씨는 "전세버스 운행으로 노선이나 시간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어려워 불편은 물론 혼란스럽다"며 "조속히 버스가 정상운행에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이날 시민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소속 기업에 대한 법정관리가 진행되고 상황에서 파업은 상황을 악화시킬 것으로 우려된다"며 "시내버스 승객이 늘어나고 경영적자도 개선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등 정상화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내버스 노사는 6월부터 올해 임단협 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최근 교섭이 결렬돼 파업을 예고했었다.

한편 춘천시의 대중교통 문제의 해결을 위한 시민 참여 조직이 결성됐다.

이들은 이날 춘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칭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 설립을 선언했다.

노사와 춘천시의 협상이 성과가 없자 대중교통문제의 협상 주체로 나서기 위한 시민협동조합을 만들기로 한 것이다.

이들은 다음 달 7일 창립총회를 하고 1만 명이 넘는 조합원을 목표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30 17:30 송고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