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랙티브

비주얼 뉴스 > 인터랙티브

[카드뉴스] 초등학교 저학년 방과후 영어교실 '금지' 논란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초등학교 1·2학년은 영어보다는 모국어에 집중할 시기”

내년 3월부터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 후 영어수업이 전면 폐지되는 가운데, 교육부가 같은 맥락으로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영어수업도 금지할 움직임을 보이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014년에 제정된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일명 선행학습 금지법)은 학교에서 선행교육을 하거나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규정한 법입니다.

이 법은 초등학교 방과후 과정 영어수업에 대해서만 2018년 2월 28일까지의 유예기간을 주었는데요. 이 기간이 끝나가면서 ‘방과후 영어수업을 유지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물론 너무 이른 영어교육에 우려를 나타내며 선행학습 금지에 찬성하는 여론도 있습니다.

“한창 우리말을 배워야 할 아이들에게 외국어를 가르치면 부작용이 우려된다”

“지나친 선행학습 경쟁으로 영어 사교육이 증가될 수 있다”

그러나 다수의 학부모는 방과후 영어수업의 폐지가 오히려 사교육을 조장한다고 주장합니다.

“지금 영어학원들 대기표에 특별반 만들고 난리”

“방과후 영어 덕분에 자녀가 사교육 비용을 줄이고 효과를 보고 있는데”

무엇보다 조기 영어교육 수요가 존재하는데 방과후 수업을 금지하면 사교육으로 풍선효과가 일어난다는 우려가 있죠. 벌써부터 수십만원짜리 영어학원도 대기해야 한다는 증언이 나옵니다.

방과후 영어수업 폐지가 저소득층 자녀들의 교육기회 박탈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5만6000원이었으며 그 중 영어과목 지출비용이 가장 컸습니다.(출처: 통계청)

초등학교에 이어 누리과정에서도 방과후 영어교육을 금지할 조짐이 보이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방과후 영어교실 폐지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올라와 많은 공감수를 얻고 있습니다.

영어로 태교를 할 정도로 조기 영어교육에 열심인 우리나라. 소득 격차에 따른 교육 불평등 문제까지 제기되는 요즘, 방과후 영어수업 폐지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엽 기자·김지원 작가· 장미화 인턴기자

kir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09:00 송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많이 본 포토
0/0
연합 photo톡talk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