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한인주부 김치만들기 유튜브서 인기>
(토론토=연합뉴스) 박상철 통신원 = '유튜브'에 김치만들기 동영상을 올린 아마추어 한인 요리사가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반응으로 명사대열에 올랐다고 일간 글로브앤메일이 7일 전했다.

   현재 뉴욕에 거주하는 주부 에밀리 김(52)씨가 김치 담그는 법을 간략하게 소개한 9분짜리 이 동영상은 지난 2007년 6월 '망치의 한국요리쇼'(Maangchi's Korean Cooking Show) 채널에 올린 것 중 하나로 김씨가 토론토에 살 때 자택에서 촬영한 것이다.

   이 동영상은 지금까지 27만5천300여명이 봤으며 새해를 맞아 요리배우기를 결심한 네티즌들의 발길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씨가 운영하는 망치의 한국요리쇼 채널에는 64건의 동영상이 올려져 있다.

   김씨는 요리를 학원에서 정식으로 배운 적은 없다. 그럼에도 그의 유튜브 채널 회원은 미국의 유명 가정관리 컨설턴트인 마사 스튜어트보다 6배나 더 많다.

   김씨의 요리쇼를 즐긴다는 토론토 거주자 데보러 쿠오(27)씨는 글로브앤메일과의 인터뷰에서 "그의 요리는 집에서 만들어 먹기에 친근한 재료와 방법이어서 인기가 높다"며 "덕분에 나도 두부를 넣은 김치찌개를 언제든지 식탁에 올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2주마다 새 동영상을 올리는 김씨는 "많은 팬들이 절친한 친구가 됐다. 이들과 이메일을 주고받으면서 요리법 등을 가르쳐 준다"고 말했다.

   pk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1/08 09:38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