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의학> 카페인 먹고사는 박테리아 발견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카페인을 먹고 사는 박테리아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미국 아이오와 대학 생의학공학과의 라이언 서머스 연구원은 슈도모나스 푸디다 CBB5(pseudomonas putida CBB5)라는 박테리아가 3가지 소화효소를 이용해 카페인을 분해시켜 먹고 살아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메디컬뉴스투데이가 25일 보도했다.

   이 박테리아는 특별한 소화효소를 이용해 카페인을 이산화탄소와 암모니아로 분해시켜 생명을 유지한다고 서머스 연구원은 밝혔다.

   카페인 자체는 탄소, 질소, 수소, 산소로 이루어져 있고 박테리아의 세포 성장에는 이 모두가 필요하다.

   카페인에는 탄소 원자 하나와 수소원자 3개로 구성되는 3개 메틸그룹이 있는데 이 박테리아는 소화효소로 이를 효과적으로 제거해 오로지 카페인으로만 살아간다고 서머스 연구원은 설명했다.

   그는 이 효소들을 만드는 유전자를 대장균에 주입한 결과 대장균이 카페인을 소화하는 효소인 N-메틸라제(NdmA, NdmB)를 만들어 냈다고 밝혔다.

   이 박테리아가 카페인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형성되는 물질은 현재 부정맥, 천식, 혈류개선에 사용되는 약물의 기본성분이라는 사실도 밝혀졌다.

   따라서 이 박테리아의 효소를 이용해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효소들은 화학적으로 합성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 효소들은 또 커피, 녹차 등에서 카페인을 제거하는 데도 이용될 수 있을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미국미생물학회(American Society for Microbiology) 11차 총회에서 발표됐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5/26 11:24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