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美초선의원 "오바마 디폴트 위기 '거짓말'" 주장
조 월쉬(공화, 일리노이) 연방하원의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공화당 초선 연방하원의원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미 연방정부가 채무 불이행(디폴트)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는 말로 공포감을 조성하고 있다"며 "거짓말을 멈추라(Quit Lying)"고 주장하고 나섰다.

   14일(현지시간) 시카고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일리노이 연방하원의원 조 월쉬(48)는 전날 온라인에 올린 비디오를 통해 "오바마 대통령은 연방정부 채무 한도 증액 없이도 정부 지출을 충당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오바마 대통령을 향해 "부끄럽지도 않습니까?(Have you no shame, sir?)"라고 물었다.

   오바마 행정부는 의회가 내달 2일까지 연방정부의 채무 한도 증액을 승인하지 않을 경우 미국은 사상 초유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사태에 직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월쉬 의원은 "미국은 채무 한도를 늘리지 않고도 국채 이자를 갚고 사회복지예산을 감당할 수 있는 '충분한 돈'이 있다"면서 "언론이 오바마 대통령을 잘 대변해주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월쉬 의원은 "지난 2년 반동안 정신없는 지출로 부채를 늘려놓은 채무 책임 당사자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채무 한도를 늘리지 않으면 국가 위기 상황이 올 것'이라고 겁주고 있느냐"면서 "국민들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똑똑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당신을 멈추게 하기 위해 지난 선거에서 나같은 (공화당) 사람들을 의회로 보냈다"며 "민주당 소속 오바마 대통령은 균형예산을 위한 헌법 수정에 동의하지 않는 한 14조3천억달러(약 1경5천조원)에 이르는 연방정부 채무 한도 증액을 위한 의회 승인을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인들은 이제 당신을 포함한 정치인들을 믿지 않는다"면서 "채무한도를 가지고 정치놀음하는 것과 국민들에게 거짓말하는 일을 멈추고 진정한 리더십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폭스뉴스는 "미 의회 소속 의원이 대통령에게 '거짓말을 한다'고 노골적으로 비난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고 전했다.

   백악관 측은 월쉬 의원의 비난에 대한 입장 표명을 거절했다.

   월쉬 의원 측은 비디오 공개 이후 주장의 근거로 미국의 국채 이자 2천130억달러(225조원)를 크게 상회하는 올해 예상 세수익 자료를 배포했다.

   정치 초년병 월쉬 의원은 지난 해 11월 치러진 미국 중간선거에서 3선의 멜리사 빈(민주) 전 의원을 단 291표 차로 누르고 연방하원의원에 당선됐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인 시카고지역(일리노이 8지구)에서 보수주의 유권자 단체 '티파티'의 지지를 받았다.

   월쉬 의원은 워싱턴 소재 정치전문 민간단체 '책임정치센터(CRP)'가 지난 3월 발표한 자료에서 재정상태가 가장 빈약한 초선의원 중 한 명에 이름을 올려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7/15 06:06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