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러' 연해주서 식인상어 또 해수욕객 공격>
이달 들어 3번째..州정부 포획 활동 강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인근 해역에서 27일 해수욕객이 또다시 식인 상어의 공격을 받아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달 중순 연이어 발생한 두 차례의 식인상어 공격에 뒤이은 것이다.

   이타르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연해주 하산군 슬라뱐카 마을 인근 해역에서 현지 주민인 26세 남성이 해수욕을 즐기다 식인상어의 갑작스런 공격을 받아 팔과 몸통을 물어뜯기는 중상을 입었다.

   비상사태부 하산군 지부는 이에 "군 관할 해안에 대해 앞서 해제했던 해수욕 금지 조치를 재발령하고 경찰과 구조대가 감시활동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비상사태부 관계자는 "모든 해안가 해수욕장에 각 2대의 순찰정이 배치돼 해안 인근 바다를 따라 감시활동을 펼치면서 해수욕객들에게 물에 들어가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산군은 지난 19일 연이어 두 건의 식인상어 공격 사례가 발생한 뒤 취했던 해수욕 금지 조치를 하루 전인 26일 해제했었다.

   연해주 주정부는 식인 상어의 추가 공격이 발생하자 28일 이른 아침부터 9척의 어선과 10척의 순찰정을 동원해 연해주 해안 전역에 걸쳐 상어 수색 및 포획작업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연해주 인근 해역에선 앞서 17일과 18일 연이어 길이 4m, 몸무게 1t에 달하는 대형 식인 상어가 출현해 해수욕객을 공격했다.

   먼저 17일 저녁 북한과의 접경 지역인 연해주 하산군 남부 텔랴코프스키만 인근 해안에서 해수욕을 즐기던 25세 남성이 식인 상어의 공격을 받아 양손이 잘려나가는 중상을 입었다.

   뒤이어 18일에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가까운 피터대제 만 남쪽 젤투히나 섬 인근에서 해수욕을 하던 16세 청년이 역시 식인상어의 공격을 받아 다리에 심한 상처를 입었다.

   두 건의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자 연해주 정부는 19일 사고 해역 인근의 해수욕을 전면 금지하고 상어 수색 및 포획을 위한 작전팀을 꾸리는 한편 식인 상어를 잡는 사람에게 마리당 10만 루블(약 370만원)의 포상금을 주겠다고 발표했었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8/28 14:35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