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실리콘밸리 한인들>④글로벌기업 경영자 꿈꾼다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실리콘밸리 한인들>④글로벌기업 경영자 꿈꾼다

<실리콘밸리 한인들>④글로벌기업 경영자 꿈꾼다.
<실리콘밸리 한인들>④글로벌기업 경영자 꿈꾼다.
(마운틴뷰<美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구글TV 파트너십 아시아-태평양 헤드(사업제휴팀장) 김현유(36.미국명 미키 김)씨가 구글 캠퍼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는 "전세계 인재들이 모여 경쟁하는 실리콘밸리에서 글로벌 IT기업의 경영자로 성장하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2012.6.17 nadoo1@yna.co.kr

구글TV사업제휴 팀장 김현유 "최고 경영자 꿈"

韓서 대학에 군대까지 나온 토종…"큰 물서 놀고 싶었다"

아내는 트위터 1호 한국인 직원인 글로벌기업 부부

(마운틴뷰<美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전세계 인재들이 모여 경쟁하는 실리콘밸리에서 글로벌 IT기업의 경영자로 성장하는 게 꿈입니다. 그 길을 가기위해 무엇을 해야하고, 어떤 성과를 보여줘야 하는지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미국 실리콘밸리 한복판에 있는 구글 본사 내 한 회의실에 나타난 구글TV 파트너십 아시아-태평양 헤드(사업제휴팀장) 김현유(36.미국명 미키 김)씨의 얼굴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서양인들에 비해 크지 않은 몸집이지만 운동으로 단련된 몸에서는 강렬한 에너지가 느껴졌다.

그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최대 가전제품전시회 CES에서 소니와 LG전자 등 글로벌 TV업체들과의 제휴를 주도해 기능이 대폭 개선된 구글TV 신버전을 발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김 씨는 16일(현지시간) "LG전자와 제휴로 탄생한 구글TV는 양사의 강점을 합쳐 만들어낸 것이지만 개인적으로도 한국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라는 점에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씨는 2007년부터 5년간 구글 본사에서 근무하면서 구글 최고경영자상을 2차례 수상했지만 한국에서 초·중·고교와 대학, 군대까지 나온 '토종'이다.

따라서 미국으로 옮겨와 전세계 인재들이 모이는 글로벌 기업 구글 본사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아 보였다.

그는 그러나 "똑같은 사안도 보는 시각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데 어떤 사안이라도 어렵다고 보는 것 자체를 싫어한다"며 "오히려 거기서 기회를 볼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정적인 시각도 제대로 된 비판이면 수용해야겠지만 전략과 방향이 결정되면 실행에 옮기는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실패하더라도 동료들과 끝까지 노력하는 것 자체가 일의 즐거움"이라고 강조했다.

김 씨는 연세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군복무 후 2002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2006년까지 무선사업부 해외영업팀에서 근무했다.

그 곳에서 이스라엘 시장을 담당하던 그는 "더 큰 물에 나와서 뛰고 싶어" 미국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UC버클리) MBA과정을 거쳐 구글에 도전했다.

그는 "첫 직장인 삼성전자에서 해외영업을 하면서 글로벌한 시각 등 많은 것을 배운 걸 늘 고마워 하지만 전세계 IT의 중심인 실리콘밸리에서 일하고 싶었다"며 "지금은 구글에서 삼성전자를 포함해 아시아 기업들과 전략적 제휴를 담당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 씨는 "MBA과정의 학생들은 나름대로 자신들의 목표를 가지고 있지만 저는 처음부터 실리콘밸리 내 메이저 IT회사에 집중해 과목이나 네트워킹(인맥쌓기) 등을 했다"면서 "이런 노력으로 입사하기 어려운 것으로 유명한 구글에 들어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글로벌 대기업 입사를 희망하는 후배들에게 조언을 부탁하자 "무조건 동경할 것이 아니라 현재 자신의 위치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그에 맞게 계획을 세운 뒤 무엇보다 실행에 옮겨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씨는 "글로벌 기업에서는 무엇을 해야하는지를 가르쳐주는 사람이 없어 스스로 찾고 만들어가야 한다"며 "적극적인 사고와 주인의식이 없으면 성공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기업들이 출퇴근도 자유롭고 사내에서 각종 운동과 놀이를 하는 등 겉보기에는 느슨해 보이지만 성과를 제대로 내지 못하면 한국 기업의 사고방식으로 보면 냉혹하다고 할 정도로 가차없이 퇴출된다고 강조했다.

실리콘밸리 소식을 전하는 유명 블로거(mickeykim.com)이자 강연자로도 유명한 김 씨는 최근 자신의 글로벌 기업 경험담과 실리콘밸리에서 보고 느낀 점 등을 정리해 책으로 엮어냈다.

그는 또 지금까지 국내와 실리콘밸리 현지에 있는 신생기업 7곳을 상대로 사업제휴나 실리콘밸리 정착에 필요한 부분 등에 대해 조언자 역할도 하고 있다.

아내 이수지 씨는 마이크로블로깅사이트인 트위터의 1호 한국인 직원이어서, 김씨 부부는 실리콘밸리 내 한인 커뮤니티에서 글로벌 기업 부부로도 유명하다.

nadoo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06/17 08:01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


도서 홍보

희망멘토 11인의 백수 탈출기 도시탈출 귀농으로 억대 연봉벌기 아주 특별한 베트남 이야기 건강 100세 따라하기 수험생의 머리를 좋게하는 음식 61가지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54가지 2012 한국인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