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파리 여성 바지착용 금지조례, 213년만에 완전 폐지>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파리 여성 바지착용 금지조례, 213년만에 완전 폐지>

(파리=연합뉴스) 김홍태 특파원 = 사실상 사문화된 프랑스 파리 여성들의 바지 착용 금지 조례가 공식 폐지됐다고 시사주간지 르 푸앵 인터넷판 등 프랑스 언론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자트 발로-벨카셈 여성인권장관 겸 정부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1800년 11월 17일 시행된 파리 여성의 바지 착용 금지 조례가 헌법에 명시된 남녀평등 원칙에 위배됨에 따라 이를 공식 폐지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사문화된 파리시의 이 조례는 파리 여성들이 남성처럼 바지를 입고자 하면 현지 경찰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이 조례는 1892년과 1909년에 개정돼 여성도 바지를 입을 수 있도록 허용했으나 관련 조항이 완전 폐지된 것은 아니었다고 언론은 전했다.

발로-벨카셈 장관은 상원 관보 답변에서 "문제의 조례는 여성이 남자와 똑같이 옷을 입는 것을 막아 여성의 사회 진출을 제한하려는 취지로 제정된 것"이라며 "이 조례가 사실상 사문화됐지만 공식 폐기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프랑스혁명 당시 파리 신(新) 여성들은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권리를 요구하는 이른바 '상-퀼로트(Sans-culottes)' 운동을 벌이며 귀족 반대세력으로 자리를 잡았다.

상-퀼로트는 귀족들이 즐겨입던 주름 잡힌 반바지(퀼로트)가 아니라는 뜻으로, 당시 노동 계층이 주로 입었던 긴 바지를 의미한다.

hongt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2/05 00:35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