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키프로스, 국내 카드사용 통제 해제(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키프로스, 국내 카드사용 통제 해제(종합)

중앙은행 "일단위로 자본통제 조치들 완화 검토할 것"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키프로스 중앙은행이 신용카드와 현금카드의 국내 사용에 대한 모든 규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중앙은행은 29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재정 체계를 보호하고 안정화한다는 최우선 목표아래 자본 통제 조치를 일단위로 평가해 개선하거나 완화할지를 고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영국 BBC 방송 인터넷판 등이 보도했다.

이는 국외로 자금이 빠져나가는 사태를 막으면서도 국내 경제를 위해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덜어내려는 시도라고 방송은 풀이했다.

애초 키프로스는 신용카드나 현금카드로 결제할 수 있는 금액을 월 5천 유로(약 700만원)로 제한했다. 그러나 이날 발표에 따라 이런 제한은 국외 거래에만 적용된다. 키프로스 정부는 '트로이카'(EU·ECB·IMF)로부터 100억 유로(약 14조4천억원)의 구제금융을 받는 대가로 58억 유로를 마련해야 한다. 키프로스는 국외로 자본이 대거 유출하는 상황을 막고자 유로존 국가 가운데 처음으로 엄격한 자본 통제 조치를 시행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는 한 사람이 하루에 300유로까지만 인출할 수 있고, 수표를 현금으로 바꿔주는 업무도 중단됐다. 또 국외로 나가는 경우 1천 유로만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

구제금융을 받는 대가로 10만 유로 이상의 고액 예금자에게는 헤어컷(손실)이 부과된다.

이오니스 카솔리데스 키프로스 외무장관은 전날 이러한 자본 통제 조치가 조금씩 단계적으로 해제돼 한 달이면 정상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대다수 경제전문가는 규제가 더 오랜 기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니코스 아나스티아데스 대통령은 29일 오전 "키프로스가 뱅크런 사태를 피했다"며 "이 모든 일이 비극이지만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다른 유로존 국가가 키프로스에 전례 없는 요구를 하며 실험용 국가가 되길 강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그리스 언론들은 이날 키프로스 정치인들이 재정 위기의 중심에 있는 은행들로부터 빚을 탕감받았다며 해당 정치인의 명단을 공개했다.

양대 부실은행인 키프로스 은행과 라이키 은행은 물론 헬레닉 은행 등이 현지 정치인과 지역 당국, 기업체들의 부채 수백만 유로를 탕감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들은 키프로스 의회 윤리위원회가 이 명단을 넘겨받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키프로스 은행들은 엄격한 자본 통제 조치가 마련된 가운데 28일 처음으로 업무를 재개했다.

이날 은행에는 고객들이 몰리긴 했으나 전반적으로 차분한 분위기를 유지했다고 BBC방송은 전했다.

songbs@yna.co.kr

yun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3/30 16:54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


많이 본 사진

14


▶ [ 대명리조트 ] 분양안내책자 무료배송 ◀
- 거제리조트 6월13일오픈 회원권특별분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