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미국 애리조나 산불로 진압 소방관 19명 사망(종합2보)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미국 애리조나 산불로 진압 소방관 19명 사망(종합2보)

애리조나 '슬픔의' 산불
애리조나 '슬픔의' 산불
(AP/애리조나 리퍼블릭=연합뉴스) 6월30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야넬 인근 산불(사진) 진압 현장에서 소방관 19명이 빠르게 번진 불 속에 갇혀 모두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번 참사는 지난 30년래 미국에서 산불 진화 중 일어난 최대의 소방관 순직 사례. 특수 훈련을 받은 이들 '핫샷'(Hotshot) 소방관이 불길과 열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텐트 모양의 대피 기구를 사용했지만 소용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ulls@yna.co.kr

낙뢰로 불붙고 폭염탓 빨리 번져…80년만의 최대 '소방관 희생'

(야넬<미국 애리조나주>·로스앤젤레스 AP·AFP=연합뉴스)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로 특수 훈련을 받은 소방관 19명이 숨졌다.

애리조나주 삼림국의 아트 모리슨 대변인은 "'핫샷'(Hotshot) 소방관 19명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오후 화재진압 현장에서 빠르게 번진 불길 속에 갇혀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다.

핫샷 소방관은 특수 진화훈련을 받은 우수 인력으로 사고 당시 불길과 열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텐트 모양의 대피 기구를 사용했지만, 소용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특수대원 2명은 심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불은 지난달 28일 애리조나주 중부에 위치한 야바파이 카운티 내 야넬 마을의 야산에서 시작돼 현재까지 8.1㎢(축구장 1천100여개 크기)에 걸쳐 피해를 입혔다.

야넬 마을에서는 전체 가옥의 절반 가량인 200채 이상이 소실됐고, 야넬과 인근 피플스밸리 마을 주민 총 1천여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주(州) 고속도로인 '루트(Route) 89'도 일부 폐쇄됐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300여 명과 헬기 등을 동원해 진압 작전을 펴고 있으며 연방정부도 지원에 나섰다.

그러나 고온 건조한 날씨와 바람 탓에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장비 했건만...
이런 장비 했건만...
(AP/프레스콧 소방서=연합뉴스) 6월 30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야넬 인근 산불 진압 현장에서 소방관 19명이 빠르게 번진 불 속에 갇혀 모두 숨졌다. 이번 참사는 지난 30년래 미국에서 산불 진화 중 발생한 최대의 소방관 순직 사고. 특수 훈련을 받은 이들 '핫샷'(Hotshot) 소방관이 불길과 열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텐트 모양의 대피 기구를 사용했지만 소용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참사로 숨진 소방관들이 소속된, 애리조나주 프레스콧 소방서 '그래니트 마운틴 핫샷' 대원들이 같은 달 22일 프레스콧 부근 산불 현장에 특수장비를 메고 진화작업에 투입된 모습. bulls@yna.co.kr
이번 화재는 낙뢰로 야산에 불이 옮아붙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폭염으로 나무가 건조해진 데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불길이 더 빠르게 번졌다.

애리조나주가 자리한 미국 서남부 지역에서는 최근 40℃를 넘는 살인적인 더위가 연일 계속되면서 산불철도 평년보다 일찍 시작됐다.

야넬과 약 130km 떨어진 주도 피닉스에서도 기온이 48.3℃까지 치솟은 바 있다.

미국 연방산림청(USFS)이 운영하는 화재정보 웹사이트에 따르면 1일 현재 캘리포니아·애리조나·뉴멕시코 등 3개 주에서 총 40여 건의 화재가 계속되고 있다.

비영리기구인 미국화재방재협회(NFPA)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미국에서 일어난 산불 가운데서는 80년 만에 가장 많은 소방관의 목숨을 앗아갔다. 1933년 로스앤젤레스 그리피스 공원에서 불이 나 소방관 29명이 순직한 이래 최대 규모다.

또 2001년 9·11 테러 이후 가장 많은 소방인력이 희생된 사건이기도 하다. 당시 소방관 340명이 숨졌다.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그들은 영웅이었다"며 "이름도 모를 동료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자 자신을 돌보지 않고 위험 속에 뛰어들었다"고 애도했다.

애리조나가 지역구인 존 매케인 상원의원(공화)도 성명을 내 "이번 참사는 소방관들이 우리를 위해 매일 짊어져야 하는 커다란 위험을 다시금 상기시킨다"며 "그들의 희생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inishmore@yna.co.kr

kimhyoj@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7/01 19:18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