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美하버드대 폭발물 거짓신고 한국인 추정 학생 소행

하버드대 폭발물 대피 소동
하버드대 폭발물 대피 소동
(AP=연합뉴스) 폭발물 신고가 접수된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의 하버드대에 16일(현지시간) 경찰이 출동해 있다. 경찰은 이날 하버드대 4개 건물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미확인 이메일 신고가 접수돼 학생들과 교직원을 대피시키고 수색했으나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marshal@yna.co.kr

"기말시험 피하려"…유죄 인정되면 실형 5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미국 하버드대의 폭발물 설치 소동은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심리학과 2학년 학생 김 모(20) 씨의 거짓 신고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 씨는 기말고사를 보지 않으려고 학내 경찰 등에 폭발물이 숨겨져 있다는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주고 있다.

AFP통신과 하버드대 학보 등에 따르면 미 연방수사국(FBI)은 익명으로 전달된 이메일을 추적해 김 씨를 기숙사에서 붙잡았으며 기말고사를 안 보고 싶은 마음에 폭발물 협박 메일을 썼다는 진술을 받았다.

김 씨는 18일(현지시간) 폭발물 허위 신고를 한 혐의로 보스턴 연방법원에 출석한다. 유죄가 인정되면 김 씨는 5년의 실형과 3년의 보호관찰을 받게 되고 25만 달러(한화 2억6천만원)의 벌금도 내게 된다.

김 씨는 16일 오전 8시30분 기숙사와 강의실이 포함된 4개 건물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학교 경찰과 신문, 교직원 2명에게 보냈다.

30분 뒤인 9시에는 김 씨의 기말고사가 예정돼 있었다. 즉각 소개령이 내려지고 대대적 경찰 병력이 수색에 나섬에 따라 김 씨는 강의실에 출석만 하고 시험을 보지 않을 수 있었다.

대대적 수색 끝에 폭발물이 발견되지 않자 하버드대는 약 7시간 만에 다시 교정을 개방하고 업무를 정상화했다.

하버드대 교정이 있는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는 올해 4월 마라톤 대회 테러가 일어난 보스턴 시내에서 차로 10여 분 거리다. 보스턴 주변 지역의 건물들은 4월 테러 이후 폭발물 위협에 대해 경계를 대폭 강화한 상태다.

na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12/18 10:25 송고

美하버드대 폭발물 거짓신고 한국인 추정 학생 소행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