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태국, 조기총선 불구 정정불안 지속

"비상사태 선포돼도 행진은 계속된다"
(AP=연합뉴스) 태국 방콕 일대에 비상사태가 발효된 가운데 23일(현지시간) 반정부 시위대가 방콕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marshal@yna.co.kr Anti-government protesters march on a street during a rally Thursday, Jan. 23, 2014 in Bangkok, Thailand. As a state of emergency came into effect Wednesday in the Thai capital, defiant protesters marched on government offices and defaced the wall outside of national police headquarters, while a prominent government supporter in the country's northeast was the target of a shooting attack. (AP Photo/Sakchai Lalit)

반정부 시위대 방해로 1만여개 투표소서 투표 취소

(방콕=연합뉴스) 현경숙 특파원 = 태국은 2일 조기 총선을 실시했으나 1만여 개 투표소에서 투표가 취소되고 선거 결과가 확정되지 않아 당분간 정정 불안이 지속할 전망이다.

태국은 지역구 375명, 비례대표 125명 등 하원 의원 500명을 선출하기 위해 전국 9만 3천500여 개 투표소에서 투표를 실시했으나 반정부 시위대의 방해로 18개 주, 69개 선거구, 1만여 개 투표소에서 투표가 취소됐다.

이 때문에 전체 유권자 4천877만여 명 중 1천200만여 명이 투표하지 못했다.

이에 앞서 제1야당인 민주당의 지지도가 높은 남부 지방에서는 28개 선거구에서 후보등록이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지난달 26일 조기투표 결과 83개 선거구에서 투표가 무산됐다.

조기 투표와 후보등록이 무산된 선거구는 이달 23일 추가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선거위원회는 투표가 무산된 지역에서 선거를 마무리한 뒤 당선자를 확정하겠다고 밝혀 개표가 끝나더라도 선거 결과가 공식 발표되거나 확정될 수 없게 됐다.

전체 의원 중 95% 이상의 당선이 확정되지 않으면 새 의회를 개원할 수 없어 정부 구성도 차질을 빚게 된다.

이 때문에 잉락 친나왓 총리는 과도 내각 수반으로서 당분간 총리직을 수행할 전망이다.

과도 정부는 새 정책을 수립하거나 대규모 재정자금 집행을 할 수 없어, 일상적인 행정 업무 외 주요 정책을 결정하거나 추진하지 못하는 등 역할과 권한이 대폭 제한된다.

이날 선거는 반정부 시위대와 친정부 시위대,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 우려 속에 진행됐으나 소규모 충돌 외에 큰 폭력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

저도 '한' 표
저도 '한' 표
(AP=연합뉴스) 반정부 시위대의 반대와 야당의 불참 속에 2일(현지시간) 태국 전역 9만 3천500여 투표소에서 조기 총선 투표가 시작됐다. 사진은 집권 푸어 타이당 대표인 잉락 친나왁 총리가 이날 방콕의 한 투표소에서 한 표 행사에 앞서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전날 방콕 북부 락씨 구청 주변에서 투표함과 투표용지 배달을 막고 있던 반정부 시위대와 조기 총선을 지지하는 친정부 시위대간 충돌로 최소한 7명이 다치는 등 선거과정의 파행과 폭력사태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bulls@yna.co.kr

반정부 시위대는 방콕 시내 교통요지를 점거하거나 주요 도로에서 평화행진을 벌이며 조기총선 반대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 중 일부는 총선을 무산시키기 위해 투표소를 둘러싸고 유권자들의 투표소 출입을 방해하거나 투표용지 배포, 투표함 운반을 막았다.

이 때문에 투표하러 나왔던 시민들과 반정부 시위대가 곳곳에서 승강이를 벌였다.

방콕 딘뎅 구청에서는 투표권을 행사하려던 유권자들이 반정부 시위대와 다툼을 벌여 총격이 벌어졌으나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잉락 총리는 방콕 북동부 지역 투표소에서 투표한 뒤, 큰 폭력사태가 발생하지 않은 데 대해 국민에게 감사를 표명했다.

이번 선거는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사면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포괄적 사면 추진에 반대하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지난해 11월부터 계속되자 잉락 총리가 정국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의회를 해산한 데 따라 실시됐다.

반정부 시위대는 친 탁신 세력 근절, 선거 전 정치개혁 실시 등을 요구하며 조기 총선에 반대하는 시위를 계속해왔다.

반정부 시위대는 앞으로도 잉락 정부 퇴진 운동을 지속하고, 조기총선을 무효화하는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어서 정국 불안은 지속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정정 불안이 장기화되면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키는 등 정치권에 개입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k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02 21:56 송고

태국, 조기총선 불구 정정불안 지속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