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아베, 건국기념일 첫 애국 메시지…'과거회귀' 논란(종합)

아베 총리(교도.연합뉴스.자료사진)

"일본을 더 자랑스런 나라로"…학계 "균형 결여된 행동"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0일 2차대전 이전의 천황(일왕)제에 뿌리를 두고 있는 '건국기념의 날'(2월11일)을 맞아 역대 총리로는 처음으로 메시지를 발표했다.

아베 총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나라 일본을 더 아름답고 자랑스러운 나라로 만들어 갈 책임을 통감하고, 결의를 새롭게 하고 있다"며 "선인들의 노력에 깊은 경의를 표하는 동시에, 평화와 번영을 더욱 발전시켜 다음 세대에도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계승하는 것은 우리에게 부과된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건국기념의 날'에 대해 "선인들의 노력에 감사하고, 자신감과 긍지를 가질 수 있는 미래를 향해 일본의 번영을 희구하는 기회가 되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건국기념의 날로 지정된 2월11일은 원래 초대 일왕인 '진무 천황'의 즉위를 기념하는 축제일인 '기원절'이었다. 1872년 기념일로 지정된 이 날은 2차대전 후인 1948년 '일왕을 중심으로 단결해 미국에 맞서려는 것 아니냐'는 연합군최고사령부(GHQ)의 의심 속에 폐지됐다가 이후 자민당의 꾸준한 노력에 힘입어 1966년 현재 이름으로 부활했고 1967년부터 공휴일이 됐다.

건국기념의 날이 공휴일이 되는 과정에서 야당인 사회당 등 진보세력들은 '역사적 근거가 부족하다', '제국주의의 논리가 담겨있다'는 등 이유를 들어 반대했다.

자민당 의원들은 당초 '건국기념일'로 이름을 지으려했으나 결국 야당과의 타협을 거쳐 보다 폭넓은 해석이 가능한 '건국기념의 날'로 이름이 최종 결정됐다.

이런 역사적 배경 때문에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의 우경화 행보와 연결지어 비판하는 시각이 제기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메이지가쿠인(明治學院)대학의 하라 다케시 교수(일본 정치사상사 전공)는 "건국기념의 날에는 전쟁 이전 '천황제 이데올로기'가 살아있다"며 "건국 기념일의 의미와 역사적 경위를 전혀 설명하지 않은 채 정권이 메시지를 내는 것은 균형이 결여된 행동"이라고 말했다.

정치평론가인 모리타 미노루 씨는 "자민당이 처음 2월11일을 공휴일로 하는 법 개정안을 제출했을 무렵 아베 총리의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가 취임했고 당시 전쟁 이전으로의 회귀 움직임이 강해졌었다"고 회상한 뒤 "기시 전 총리의 복고 이미지와 아베 총리가 겹쳐 보인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메시지 발표가 아베 총리 자신의 의사에 따른 것이라고 밝힌 뒤 비판론에 대해 "공휴일의 취지에 따라 총리가 메시지를 내는 것이 왜 그렇게 취급되어야 하는가"라고 항변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10 23:52 송고

아베, 건국기념일 첫 애국 메시지…'과거회귀' 논란(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