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일본, 전국산재 독도자료 디지털화"<닛케이>

일본 시마네(島根)현 청사에 마련된 다케시마 자료실에서 한 일본 시민이 전시물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독도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기 위해 전국에 산재한 자료들을 모아 디지털화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1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역사학자들이 각자 보유하고 있는 자료들을 조사한 뒤 자료집으로 편찬하고 목록화하는 한편 영어 번역본도 만들 계획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더불어 정리한 자료들을 내년 3월께 내각 관방(내각부 소속 기관)의 영토대책실이 관리하는 웹사이트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오는 10월 하순 시마네(島根)현과 돗토리(鳥取)현에서 전국의 중학교 사회과 교사 약 50명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시마네현은 일방적으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이 행정구역 편재상 독도의 관할지로 정해 놓은 지자체다.

이런 계획들은 독도, 센카쿠와 관련해 한국과 중국이 해외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데 대한 대응 차원이라고 닛케이는 소개했다.

jhcho@yna.co.kr


일본과 중국이 영토분쟁을 벌이고 있는 동중국해의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7/21 09:23 송고

"일본, 전국산재 독도자료 디지털화"<닛케이>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