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기사보기옵션

중국, 세계 최대규모 수륙양용기 시험제작 착수

중국이 세계 최대 수륙양용기가 될 'TA-600'의 시험제작에 들어갔다. 사진은 TA-600의 상상도. (연합뉴스 DB)
중국이 세계 최대 수륙양용기가 될 'TA-600'의 시험제작에 들어갔다. 사진은 TA-600의 상상도. (연합뉴스 DB)

(홍콩=연합뉴스) 황희경 특파원 = 중국이 대형 수륙양용기 TA-600의 설계를 마치고 시험 제작에 들어갔다고 홍콩 명보(明報)가 신화통신을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중국 국영 군수업체인 중국항공공업(AVIC)의 자회사인 AVIC 일반항공기사(CAIGA)의 푸쥔쉬(傅俊旭) 동사장은 "5년전부터 TA-600의 개발을 시작했다"면서 "2015년말 첫 비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후 시험 비행 기간을 거쳐 시장에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오룽(蛟龍)-600'으로도 불리는 TA-600은 보잉 737 기종보다 크며 최대 이륙 중량 53.5t에 5천km 이상을 비행할 수 있다.

푸 동사장은 TA-600이 소방 활동과 해상 구조 등에 사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화통신은 TA-600의 개발이 완료되면 일본의 신메이와(新明和)사가 제작한 US-2를 제치고 세계 최대 수륙양용기가 된다고 전했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7/28 11:00 송고

중국, 세계 최대규모 수륙양용기 시험제작 착수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