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유기견 천국' 이집트, 한국에 '살아있는 개' 수출 검토"

카이로 교민사회, 한국 이미지 나빠질까 우려하며 '술렁'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유기견 천국'으로 불릴 정도로 길거리 개가 많기로 유명한 이집트가 한국에 '떠돌이 개'를 수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이집트 주재 한국 교민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11일 이집트 일간 알마스리알윰 등에 따르면 이집트 당국은 살아있는 개를 한국으로 수출할 수 있는지를 요청받고 나서 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집트 당국은 국내에 '떠돌이 개'를 수용할 능력이 부족하고 이런 개들을 줄이기 위한 방편에서 이같이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랍권 위성 매체 알아리바야 인터넷판도 이집트가 여러 동물 보호소의 '떠돌이 개' 수용 능력 범위 초과로 인해 한국에 개들을 수출하는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한국과의 이러한 협상이 조만간 타결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보도가 나오자 교민사회는 한국이 어떻게 살아 있는 '떠돌이 개'를 수입할 수 있느냐며 술렁이는 분위기다.

가뜩이나 '보신탕'에 관해 색안경을 쓰고 보는 경향의 외국인 다수의 정서상 실제 한국으로 개 수출이 이뤄지면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더 나빠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집트 주재 한국인 무역업자는 "한국이 이집트로부터 개를 수입한다면 이는 분명히 식용이 목적일 텐데 국제적 시각에서 봤을 때 문제가 될 수 있고 이를 수입하려는 생각 자체도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 업자는 이어 "살아있는 상태로 개를 수출하는 방법도 문제가 될 수 있고 현지에서 도살과 보관, 처리 방식에서도 새로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했다.

남진석 이집트 한인회장도 "현재로썬 이번 수출 목적이 식용인지 애완용인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개들을 산 채로 수출할 경우 문제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이집트 한국 대사관과 코트라도 이런 소식을 접하고 진상 파악에 나섰다.

일단 대사관과 코트라 측은 한국으로 개 수출과 관련해 이집트 정부에 공식적으로 요청하거나 중재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한국의) 민간 업자가 이집트 정부 측 또는 현지 민간 업자와 의견을 주고받았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먼저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집트는 과거 한때 길거리 개들 문제가 사회적 골칫거리가 떠오르자 이러한 개들을 도살해 사막에 묻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집트 정부는 살아있는 당나귀 1만 마리를 중국에 수출하는 방안도 현재 검토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집트에서는 이슬람 율법 등의 이유로 살아있는 당나귀 도살을 금기시하는 분위기이며, 당나귀 고기는 주로 야생 동물 먹이로만 사용되고 있다.

중국은 고기가 아닌 가죽 때문에 당나귀를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집트의 떠돌이 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집트의 떠돌이 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2/12 00: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