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미국/북미)

뉴스 홈 > 세계 > 미국/북미

동성애 강제전역 91세 미 공군 퇴역병, 69년만에 명예제대 인정

69년 만에 명예 되찾은 미 공군 에드워드 스파이러스(왼쪽)의 복역 당시 사진
69년 만에 명예 되찾은 미 공군 에드워드 스파이러스(왼쪽)의 복역 당시 사진 [미 NBC방송 캡처]

(서울=연합뉴스) 권영석 기자 = 지난 1948년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미국 공군에서 쫓겨난 91살의 퇴역병이 69년 만에 뒤늦게 명예를 회복했다.

10일 미국 언론에 따르면 공군은 1946년부터 1948년까지 군종병으로 복무한 에드워드 스파이러스의 퇴역 지위를 '불명예'에서 '명예'로 상향 조정했다.

1948년 군에서 강제 전역된 스파이러스는 지난해 11월 코네티컷주 연방법원에서 데보라 리 제임스 공군 장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공군은 퇴역 지위를 변경하기 위해 필요한 군사기록이 없다는 이유로 거부해왔으나 마침내 스파이러스에 대한 명예제대를 승인했다.

군에서 불명예제대를 하게 되면 재향군인묘지에 묻히거나 장례식 때 군사 의전 등 재향군인회가 주는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스파이러스 변호인은 그의 건강이 좋지 않다면서 장레식에서 군 의전을 받을 수 있는 명예를 누리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1948년 불명예 제대한 스파이러스는 2009년 코네티컷주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되자 육군 퇴역병인 데이비드 로젠베르크와 결혼했다.

그는 예일대 법대 대학원생들의 도움을 받아 지난 2014년부터 공군 퇴역 지위 변경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해왔다.

ysk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10 16: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