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단독]中, 사드갈등 속 한국행 크루즈선도 줄였다

톈진발 한·중 크루즈 일부 노선, 일본으로 바꿔
1~2월 크루즈선 운항 감축…전세기 불허 사례와 유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입항한 대형 크루즈선 (부산=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갈등을 빚는 가운데 한국행 전세기 불허에 이어 크루즈선 운항도 내달까지 감축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에 따른 압력이 관광업 분야에서 두드러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제 크루즈 선사 MSC는 중국 톈진(天津)에서 한국을 거치는 항로를 1~2월 평소 대비 3회 줄이고 일본으로 바꾸기로 했다. 그러나 3월 이후도 한국행 운항 재개를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알려졌다.

이는 중국 여행사들이 최근 한국행 관광객 20% 감축 지시 이행 등으로 관련 상품이나 단체 비자 발급을 꺼림에 따라 국제선사들 또한 한국행 크루즈선을 운영하기 쉽지 않게 됐기 때문이다. 한국이나 일본을 기항하는 국제 크루즈선 탑승객의 대부분이 중국인 관광객들이다.

주목할 점은 한국행 전세기 운항이 1~2월 금지된 것과 크루즈선 감편의 시기가 겹친다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등 한국 항공사는 지난 1월에 전세기를 운항하겠다고 중국 민항국에 신청했으나 허가를 받지 못했으며 내달까지 이어진다는 통보를 받은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톈진에서 출발하는 한국행 크루즈선 일부가 일본으로 기항지를 바꿨다"면서 "사드 등의 영향으로 한국행 여행 허가가 전반적으로 힘들어짐에 따라 한국행 크루즈선 또한 항차를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업계에서는 한국만 줄어 이번 조치가 최근 일련의 사드 관련 중국의 압박인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이 향후 악화될까봐 우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톈진이나 상하이(上海)는 한국을 거치는 대부분의 크루즈선이 출발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향후 이런 조치가 확대될 경우 부산 등 지역 관광업에 큰 영향이 우려된다. 크루즈선의 경우 평균 1천500여명이 넘는 승객이 타고 있어 지역 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크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해 말 프린세스크루즈의 마제스틱호(14만2천t급)는 중국발 한국행을 13회에서 11회, NCL사의 노르웨지안 조이호(16만4천t급)는 8회에서 5회로 축소한 바 있다.

문제는 이런 한국행 크루즈선 운항 감축이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중국의 한국행 여행객을 20%가량 줄이라는 지침 또한 오는 4월까지 적용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저가 여행 근절을 명분으로 지난 11월부터 오는 4월까지 한국행 여행객을 20% 정도 줄이라고 중국 여행사들에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런 해외여행 억제 지침 또한 한국에만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 정부가 저가 여행을 막는다는 표면적인 이유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한국 여행객을 20% 정도 줄이라고 했다고 한다"면서 "이처럼 6개월간 시범 기간으로 정해놓은 것은 상징적인 의미로 내년에 양국 관계가 더 경색되면 더 악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31 09: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