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유럽)

뉴스 홈 > 세계 > 유럽

"일본 '유럽 첫 소녀상' 철거 압박…한국정부 입장없어"(종합)

독일건립추진위 대표 추용남 목사 등 페이스북 통해 밝혀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남부도시 비젠트의 한 공원에 들어선 유럽 첫 '평화의 소녀상'의 철거를 일본 정부가 압박하고 나섰다.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추용남 대표(보훔교회 목사)는 13일(현지시간) 페이스북 글을 통해 "평화의 소녀상이 흔들리고 있다"며 이런 사실을 전했다.

추 대표는 "주독 일본대사가 한일합의서를 가져와 헤리베르트 비르트 공원 이사장을 설득했다고 한다"면서 "비르트 이사장은 (일본이 한국에) 충분한 사과와 보상을 했다면, 소녀상을 공원에 세워둘 필요가 없다고 했다고 한다"고 썼다.

유럽 소녀상 제막식 참석한 안점순 할머니
유럽 소녀상 제막식 참석한 안점순 할머니 (비젠트<바이에른州>=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8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州) 레겐스부르크 인근 비젠트의 네팔-히말라야 파빌리온 공원에서 열린 소녀상 제막식에서 안점순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소녀상을 만지고 있다. 해외 소녀상은 미국, 캐나다, 호주, 중국 등 북미와 아시아태평양 권역에는 이미 들어서 있지만, 유럽에는 이번에 처음 들어섰다. 2017.3.8

그러나 이후 연합뉴스 취재 결과 소녀상을 '순이'라고 친근하게 부르며 공원 내 일부 공간을 내준 네팔-히말라야 파빌리온 공원의 비르트 이사장을 찾은 일본 인사는 뮌헨에 있는 총영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비르트 이사장은 또한, 건립추진위 측의 배경 설명을 추가로 듣고 나서 일본 측에 '나와 사랑하는 내 아내는 일본을 탓하기 위해 소녀상 건립을 허용한 것이 아니라 세계 여성의 평화를 위해 허락한 것'이라는 취지를 강조하며 현재로선 소녀상을 이전하거나 철거할 뜻이 없음을 비쳤다.

추 대표는 이번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일본의 집요하고 치졸한 압박이 정말로 대단하다"고 전제한 뒤 군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소녀상 철거를 위해 일본정부와 민간이 조직적으로 동원되는 것은 비윤리적이고 비도덕적인 작태"라며 "후안무치한 일본의 작태에 분노한다"고 썼다.

그는 "그러나 한국정부는 입장이 없다"고 개탄하고 "유럽에 최초로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이 무너지지 않게 이 글을 최대한 공유하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유럽 최초의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일에 함께 해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그는 "우리는 오늘 다시 유럽에 제2, 제3의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준비하고 실행할 것이다"라며 "너희는 우리를 막을 수가 없다"고도 했다.

앞서 독일 현지 건립추진위 인사들 사이에선 주독 일본대사가 비르트 이사장에게 미리 전화를 걸어 비용을 감당해 줄 테니 소녀상을 철거해 달라고 했다는 이야기와 함께 주독 일본대사가 철거를 설득하려고 비르트 이사장을 직접 만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았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4 2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