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유럽)

뉴스 홈 > 세계 > 유럽

FBI "도청 근거없다·러시아 내통 수사중"…트럼프 타격(종합2보)

트럼프 주장, '오바마 도청' 의혹 논란 (PG)
트럼프 주장, '오바마 도청' 의혹 논란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코미 FBI 국장, 청문회서 밝혀…美하원 정보위원장도 "도청 없었다"
양대 의혹 모두 트럼프에 불리한 결과…트럼프·백악관 대응 주목
트럼프, 청문회 앞두고 "러시아 내통은 가짜뉴스…클린턴-러시아 접촉은 뭔가"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두 달 만에 최대의 정치적 위기를 맞았다.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가 러시아와 내통했다는 의혹과 전임 오바마 행정부의 트럼프 캠프 도청 의혹 등 양대 의혹에서 모두 불리한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20일(현지시간) 이 두 가지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하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보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코미 국장은 또 오바마 정부의 도청 의혹에 영국 정보기관인 정부통신본부(GCHQ)가 개입됐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도 일축했다.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겸 사이버사령관 역시 청문회에서 코미 국장과 마찬가지로 이 같은 도청 의혹의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확인했다.

앞서 데빈 누네스 미 하원 정보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도 모두발언을 통해 "분명히 말한다.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수사 당국의 책임자와 여당 소속 소관 상임위원장이 '대선 기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캠프가 있던 트럼프 타워의 도청을 지시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으로 부인한 것이다.

다만 누네스 위원장은 "그러나 다른 사찰활동이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을 상대로 사용됐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코미 국장은 또 러시아가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와 내통해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에 대해 공식으로 수사 중이라고 확인했다.

FBI가 러시아 커넥션 의혹의 수사 사실을 공식으로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코미 국장은 그러나 '기밀'임을 이유로 수사 대상과 내용에는 더 확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수사 기간에 대해서도 그는 "매우 복잡한 수사이고, 언제쯤 끝날지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청문회 결과로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은 이날 청문회 결과에 대해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5건의 글을 올려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을 부인하면서 오히려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캠프가' 러시아와 내통했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역공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오바마 정부 당시 정보기관들의 기밀 유출 의혹도 즉시 조사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클린턴 캠프와 러시아인들의 모든 접촉은 어떻게 된 것이냐? 민주당전국위원회(DNC)가 FBI의 조사를 허락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냐?"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또 자신의 캠프와 러시아가 내통했다는 의혹에 대해 "제임스 클래퍼 전 국가정보국장과 다른 기관들이 대통령과 러시아가 연루됐다는 어떤 증거도 없다고 진술했다"면서 "이는 '가짜뉴스'라는 것을 모두가 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민주당원들은 끔찍한 대선을 치른 데 대한 변명으로 러시아 이야기를 만들고 밀어붙였다"면서 "(민주당은) 선거인단에 엄청나게 이점이 있었지만 패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와 연방수사국(FBI) 등 다른 기관들이 조사해야 할 진짜 얘기는 기밀 정보 누설"이라며 "정보 유출자를 반드시 찾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제임스 코미 FBI 국장
제임스 코미 FBI 국장FBI Director James Comey speaks during the House Permanent Select Committee on Intelligence hearing on Russian actions during the 2016 election campaign on March 20, 2017 on Capitol Hill in Washington, DC.
/ AFP PHOTO / Nicholas Kamm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01: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