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시진핑-이해찬 특사 면담…"한중 관계 중시" 한 목소리(종합)

이 특사, 시 주석에 文대통령 친서 전달…40여분 대화
시 주석 "갈등 잘 처리해 양국관계 이른시일내 정상궤도가야"
"韓 7·8월 양국정상 만났으면 좋겠다…中 조기 정상회담 긍정"

시진핑 주석과 악수하는 이해찬 특사
시진핑 주석과 악수하는 이해찬 특사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만나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양국 갈등을 잘 처리하자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이해찬 특사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진심 어린 인사와 축원을 전달해 달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 전 총리를 특사로 파견해 한·중 관계 등 중요한 문제에 대해 소통하는 것은 대통령과 한국 새 정부가 양국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한국이 중시하는 만큼 중국도 한·중 관계를 중시한다"면서 "우리는 한국 측과 함께 서로 쉽지 않게 이뤄온 양국 관계의 성과를 지키고 상호 이해, 상호 존중 기초 위에 정치적인 상호 신뢰를 구축하며 갈등을 잘 처리해 양국 관계를 다시 이른 시일 내 정상적인 궤도로 되돌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특사는 "시 주석이 문 대통령에게 축전도 보내주고 직접 전화로 축하 말을 해줘서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화답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시 주석이 이 특사에게 "중국 측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한다"면서 "이는 한·중 양국 그리고 이 지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며 중국은 한국 새 정부와 소통을 강화하고 조속한 정세 완화를 위해 한반도 비핵화를 확고히 추진하고 조속히 대화와 협상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특사는 "한·중 관계 잠재력이 크고 앞날이 창창하다"면서 "한국 측은 중국의 중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며 양국 관계의 문제를 잘 처리할 수 있도록 중국과 긴밀한 소통을 원하며 한국은 중국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이루는 데 함께 노력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소개했다.

이 특사는 면담에서 시 주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전달했다.

면담은 예상보다 길어진 40여분간 이뤄졌다.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 딩쉐샹(丁薛祥) 중앙판공청 상무부주임, 장예수이(張業遂) 중국 외교부 부부장,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장조리가 배석했다. 그러나 이 특사의 좌석 배치가 시 주석과 나란히 돼 있지 않아 의전상 결례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 특사는 시 주석을 만난 결과에 대해 "시 주석에게 평창 동계 올림픽 때 한국에 와서 동아시아 한반도 평화 독트린을 발표하면 어떻겠냐고 했더니 표정이 좋아졌다"면서 "이것하고 서비스 분야 FTA까지 두 개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특사단에게 발언하는 시 주석
특사단에게 발언하는 시 주석

한편, 특사단은 방중 기간 왕이 부장, 양제츠 국무위원 등 중국 고위 인사들과 연달아 만난 사드 해법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중국 측에서는 한국에 사드 문제 해결을 요구하면서도 사드 보복 완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겠다는 발언이 나오는 등 이전과 비교할 때 긴장 관계가 다소 누그러진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사단 일원인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은 사드 보복 해제와 관련한 중국 측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왕이 외교부장은 특별한 언급 없었고 양제츠 국무위원은 그보다는 진전된 입장을 보여 한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적극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해찬 특사는 사드 문제와 관련해 "내가 보기에 덜 민감한 것부터 풀어가지 않을까 생각하며 분위기가 잡히면 알아서 이뤄지는 게 많다"면서 "정상 간 회담이 이뤄지면 풀렸나 하면서 저절로 좋아지는 것인데 그러려면 진정성 있는 대화가 몇 차례 더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특사단은 이번 방중 기간 비공식적으로 양국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이 특사는 공식 제안이 아니라면서 "7월 7일 함부르크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일차적인 정상 간 만남이 이뤄지지 않을까 예상된다"면서 "8월 24일 수교 25주년 때 대통령이 방중하며 그 무렵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심재권 의원은 "실질적인 제안이며 실질적으로 동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측이 7월과 8월을 기회로 해서 양국 정상이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중국 측이 화답해 조기 정상회담에 대해 긍정적으로 봤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9 16: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