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마약과 전쟁'에 필리핀 감옥 '바글바글'…정원의 6배 수감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 감옥이 정부의 대대적인 마약사범 단속으로 정원의 6배나 초과해 수감할 정도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감사원이 구치소와 교도소 등 전국 463개 구금시설의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작년 말 현재 12만6천946명이 수감돼 있다.

이는 적정 수용인원 2만746명의 6.1배에 이른다. 수감 인원이 2015년 말보다 3만544명 증가해 안 그래도 심각한 과밀 문제가 악화했다.

필리핀 케손시 교도소의 감방[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리핀 케손시 교도소의 감방[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수감자들은 변기 등 기본적인 시설 부족으로 열악한 생활을 하고 있다. 위생문제는 말할 것도 없고 에이즈 감염과 확산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감사원은 "수감자들이 생존과 물질적 이득을 위해 감옥 내 범죄조직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감옥이 교화가 아닌 또 다른 범죄의 온상이 된 것이다.

이런 일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작년 6월 말 취임과 함께 '마약과의 전쟁'에 나선 이후 마약 용의자 체포와 자수가 줄을 이었지만, 수감시설 확장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벌어지고 있다.

필리핀에서는 범죄 용의자 보석이 활성화돼 있지만, 상당수 수감자가 빈민층으로 보석보다 감옥을 선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감사원은 교정당국에 수감시설 추가 건설과 함께 자신의 예상 형량을 이미 복역한 미결수들을 석방하라고 권고했다.

필리핀 마약투약자 자수 행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리핀 마약투약자 자수 행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19 10: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