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케냐타 대통령 재선 확정 후 케냐서 또 유혈충돌…최소 2명 사망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의 대선 승리가 확정 발표된 케냐에서 또다시 유혈충돌이 발생해 사상자가 속출했다.

12일 AP와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케냐 경찰이 서부 키수무 인근 지역에서 항의 시위를 한 라일라 오딩가 야권 후보 지지자들에게 총격을 가해 2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과 보건 당국은 밝혔다.

키수무는 야권 성향이 강한 곳으로 대선 결과 발표 이전에도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시위대와 폭동 진압 경찰이 충돌한 곳이다.

케냐 경찰은 또 이날 수도 나이로비 빈민가에서 도로를 막고 타이어에 불을 붙인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며 해산을 시도하고 있다.

이에 앞서 케냐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밤 케냐타 대통령이 지난 8일 대선에서 54.27%의 표를 얻어 44.74%에 그친 야권 연합 후보인 오딩가 후보를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케냐타 대통령은 즉각 당선 수락 연설을 통해 케냐의 안정과 통합을 강조하며 오딩가 후보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딩가 후보와 야권 측이 이번 선거 결과가 조작됐다며 불복 의사를 밝혔다.

또 최종결과 발표 후 수백 명의 폭동 진압 경찰이 나이로비 키베라 빈민촌 등 오딩가 지지자들이 많이 사는 지역에 배치되면서 크고 작은 충돌이 벌어졌다.

나이로비 키베라 빈민가나 키수무 지역에서는 밤새 총성이 들리고, 젊은이들이 차를 향해 돌을 던지며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케냐에서는 대선 공식 발표 이전에도 나이로비와 경찰과 시위대 간 충돌 최소 4명이 숨진 적이 있다.

현재는 케냐타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하는 시민과 이에 불복한 오딩가 후보 지지자 등으로 분열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케냐에서는 2007년 대선 후 종족분쟁 양상의 유혈사태가 발생해 두 달간 최소 1천 100명이 숨지고 60여만 명의 피란민이 나온 바 있다. 2007년에 대선 후보로 나섰던 오딩가는 당시에도 "표를 도둑맞았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었다.

재선 성공한 케냐타 케냐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선 성공한 케냐타 케냐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케냐탸 대통령 재선에 반대하는 케냐 시위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케냐탸 대통령 재선에 반대하는 케냐 시위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2 17: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