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트럼프 조여오는 뮬러 특검…"측근 대면조사·사법방해 초점"

뉴욕타임스 보도

'러시아 스캔들' 특검 로버트 뮬러(PG)
'러시아 스캔들' 특검 로버트 뮬러(PG)[제작 이태호]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내통 의혹,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의 전·현직 참모진들에 대한 대면조사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뮬러 특검팀은 대면조사 일정과 관련해 백악관 웨스트윙(참모 집무동) 측과 논의에 들어갔다. 당장 최근 백악관 비서실장직에서 경질된 라인스 프리버스가 대면조사 후보로 꼽힌다.

현재까지 구체적인 대면조사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에 대한 조사는 향후 몇 달 동안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뮬러 특검은 지난 5월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당시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전격 경질한 과정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코미 경질'을 통해 자신에 대한 사법당국의 수사에 제동을 걸려는 이른바 '사법방해'에 해당하는지를 수사하겠다는 의미라고 뉴욕타임스는 설명했다. 사법방해는 현직 미국 대통령의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

이 같은 움직임은 뮬러 특검팀이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수사 강도를 빠르게 높이고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앞서 뮬러 특검은 막강한 권한을 가진 대배심(grand jury)을 워싱턴D.C.에 구성했고, '러시아 스캔들'의 새로운 '몸통'으로 떠오른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에 대한 소환장을 발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뮬러 특검팀은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의 러시아 측과의 자금거래를 조사하는 한편, 지난해 '트럼프 대선캠프'의 좌장격이었던 폴 매너포트 전 선대본부장의 자택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13 04: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