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아베-모디, 안보·경제 등 전방위 협력 강화…中견제·北압박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4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 주 간디나가르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안보, 경제 등 전방위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14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 주 간디나가르에서 나렌드라 모디(왼쪽) 인도 총리가 자신의 월례 라디오 연설을 담은 책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건넨 뒤 악수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양국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공통의 전략적 목표를 위해 양국 협력관계를 다음 단계로 고양하고자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해상안보, 방위산업 등 안보에서부터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 협력을 언급했다.

양국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특별히 중국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여러 부문에서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를 드러냈다.

두 정상은 애초 미국-인도 해군의 연합 해상훈련이었지만 지난해부터 일본 해상자위대의 참여가 정례화된 '말라바르' 훈련을 언급하며 인도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 사이의 협력을 강조했다.

특히 양국 정상은 "항해 자유의 중요성"과 "평화적 분쟁해결"을 강조해 남중국해 등에서 영향력을 강화하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를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인도와 일본은 또 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의 연결성을 증진하기 위한 협력을 가속할 것을 강조했다.

이른바 '아시아-아프리카 성장회랑'(AAGC)으로 불리는 이 사업은 일본의 자본과 기술, 인도의 인력과 현지 경험을 결합해 아시아와 아프리카 저개발국에서 도로 등 인프라 개발에 양국이 협력하는 것으로 중국이 추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응하는 성격이 강하다.

양국 정상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북한에 대한 압력을 최대화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유엔안보리 결의를 완전하고 엄격하게 준수해야 한다"면서 강력한 대응에 뜻을 모았다.

두 정상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지원해 온 당사자가 책임을 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해 그동안 대북제재에 다소 소극적이었던 중국이나 과거 북한과의 핵·미사일 교류 의혹이 제기된 파키스탄 등까지 겨냥하는 모습을 보였다.

양국은 다만 이번 회담에 앞서 제기된 일부의 예상과 달리 외교·국방 차관 사이에 이뤄지던 2+2회의를 장관급으로 격상하지는 않았다. 또 일본 해상자위대가 사용하는 수륙양용 구난비행정 US-2의 인도 해군 구매 문제도 이번에 매듭짓지 못하고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양국 정상은 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 구자라트 주 최대 도시 아메다바드에서 열린 인도 첫 고속철 착공식에 양국 정상이 나란히 참석하며 긴밀한 경제 협력관계를 과시했다.

일본 신칸센 방식으로 건설되는 이 고속철은 1조1천억 루피(19조4천500억 원)에 이르는 건설비용의 80%인 8천800억 루피(15조5천600억 원)를 일본의 50년 만기 연이율 0.1% 차관으로 충당한다.

일본은 또 1천억 엔(1조 276억 원)을 고속철 건설을 위한 공적개발원조(ODA) 자금으로 인도에 지급해 고속철 훈련 센터 등을 건립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날 일본의 대(對)인도 투자 증진과 인도 제조업 활성화를 위한 특별 프로그램 등 15개 개별 협약도 체결했다.

이들 협약에는 경제 협력 외에도 재난관리, 스포츠, 인도 내 일본어 교육 등에 관해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인도에 거주하는 일본인을 위해 양국 간 신선 식품 택배 서비스를 위한 협약 등 세세한 부분의 합의도 이뤄졌다.

14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 주 간디나가르에서 나렌드라 모디(오른쪽) 인도 총리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포옹하고 있다.[AFP=연합뉴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22: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