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사다 마오, 마라톤 깜짝 도전 "한계를 넘어보고 싶다"

9월부터 조용히 마라톤 훈련…12월 하와이 아마추어 대회 참가
목표는 4시간 30분 "이번 도전이 내 인생의 또 다른 출발점"

(도쿄 교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피겨스케이팅의 여자싱글 간판이었던 아사다 마오(27)가 4월 12일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취재진에게 은퇴 결정의 계기와 심경 등을 상세하게 밝히고 있다.2017.4.12
bkki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이었던 아사다 마오(27)가 마라톤에 도전한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12일 "아사다 마오가 오는 12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전했다.

마오는 지난 9월 마라톤 도전을 결심했다. 은퇴 후 아이스 쇼 등 이벤트성 무대와 CF 촬영 등 과외활동을 했던 그는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스포니치와 인터뷰에서 "은퇴한 뒤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고민했다"라며 "오래전부터 마라톤 대회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도전을 해보니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속 트레이너와 약 한 달간 집중 훈련을 소화했다.

그는 "마라톤을 할 때 주로 쓰는 근육은 스케이트를 탈 때의 그것과 다르다"며 "처음엔 허벅지 근육 통증이 따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겨 선수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통증은 없었다. 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마오는 일단 이번 대회 목표를 4시간 30분으로 잡았다.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는 만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아마추어 대회인데, 지난해엔 약 2만9천 명이 이 대회를 뛰었다. 4시간 30분의 기록은 약 2천300위에 해당한다.

그는 "마라톤이라는 미지의 세계에서 내 한계를 넘어보고 싶다"며 "이번 대회 참가를 계기로 앞으로의 인생도 힘차게 달리고 싶다. 이번 도전이 (내 인생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2 08: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