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美백악관 비서실장 "北위협 관리가능…외교가 통하기를 기대"(종합)

퇴진설에 선 그으며 북핵위기 '외교해결'에 방점 주목
"북한 미 본토 도달할 핵미사일 능력 갖출 수 없다고 믿어"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 12일(현지시간) 북핵 위협이 현재는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며 외교해결을 강조했다.

켈리 비서실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 깜짝 등장해 자신을 둘러싼 '퇴진설'에 선을 그은 뒤 "당장 그 위협은 관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시간이 흘러 상황이 지금보다 커지면, 글쎄, 외교가 통하기를 기대하자"고 말했다.

또 북한에 대해 "매우 좋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을 개발해왔고, 매우 좋은 핵 재진입 수단을 개발하고 있는 나라인 만큼 미국인들은 우려해야 한다"면서도 "그 나라가 (미국) 본토에 도달할 (핵미사일) 능력을 갖출 수 없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악관 비서실을 이끄는 켈리 비서실장이 북핵 위협을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하고 외교해결에 방점을 찍은 것은 처음으로, 미·북 정상 간 '말의 전쟁'이 낳은 긴장 상황을 진화하려는 의도가 담긴 언급으로 풀이된다.

특히 그의 언급이 북한에 대해 강경한 발언을 쏟아내며 '군사옵션' 사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변화와도 관련 있는 것인지 주목된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과 협상하려는 외교 수장의 노력을 '시간 낭비'라고 선언했는데도 켈리 실장은 북한이 무기 능력을 더욱 개발하기 전에 외교가 작동하기를 희망했다"고 그의 발언을 평가했다.

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지난달 30일 중국 방문 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2∼3개 직접 대화채널을 열어 대화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꼬마 로켓맨'(김정은)과의 협상은 시간 낭비라고 말했다"고 일축한 바 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05: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