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YT "美국무부, 조기퇴직 유도위해 2만5천 달러 제시 예정"

인력 8%·예산 30% 감축 목표…"안보·리더십에 해 끼칠 것"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조직 슬림화와 예산절감을 최우선 목표 가운데 하나로 추진 중인 가운데 국무부가 외교인력을 비롯한 직원들의 조기퇴직 유도를 위해 2만5천 달러(2천700여만 원)에 해당하는 일종의 명퇴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2만5천 명에 달하는 국무부 정직원 가운데 8%(1천982명)의 감원을 추진하고 있다.

틸러슨 장관은 내년 9월 말을 1천982명 감원 완료 1차 시한으로 잡고 있지만, 국무부 자체 집계결과 이 시한까지 은퇴 또는 조기 퇴직할 것으로 예상하는 직원은 1천341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부는 이에 따라 우선 나머지 641명 가운데 내년 4월 말까지 퇴직에 동의하는 직원들에 대해 2만5천 달러를 제시할 예정이라고 NYT는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그동안 신규고용 동결과 승진 규모 축소, 고위직에 대해 기존 하위직 직원들이 해온 보직으로의 이동 요구 등을 통해 감원목표 달성을 위한 드라이브를 걸어왔다. 30%가량의 예산감축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의회는 국무부의 인력·예산 감축은 미국 외교력 저하로 이어질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하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인 엘리엇 엥겔(뉴욕) 의원은 틸러슨 장관의 인력·예산 감축 행보에 대해 "우리 안보와 글로벌 무대를 이끌 우리의 능력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 상원 세출위원회는 지난 9월 국무부 예산을 기존 수준에서 유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으며, 공화당 중진의원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의원은 성명을 통해 "후퇴할 때가 아니라 외교와 개발(원조)을 배가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2 00: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