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핵엔 협력주장, 통상은 나홀로'…NYT "트럼프 모순된 요구"

"亞정책 혼란…지정학적 현실주의-경제적 민족주의 사이 갇혀"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협력을, 통상문제에 대해서는 나 홀로 길을 갔다'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대해 내놓은 평가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순방에 대해 북한 핵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전 세계가 미국의 뒤에 결집할 것을 주장한 반면 통상 이슈에 대해서는 나 홀로 길을 갈 것이라는 메시지를 냈다면서 "이는 아주 모순된 요구"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한국 국회에서 한 연설에서 북한의 위협에 대해 "오래 기다릴수록 위험은 더 증가하고 옵션(선택)은 줄어들기 때문에 위험에 함께 대처하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자 의무"라며 "슈퍼파워 리더로서의 망토를 입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틀 뒤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에서 미국은 지역을 포괄하는 무역협정에는 다시는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 우선주의'의 보호무역주의로 돌아섰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통상문제에 대한 이 같은 언급은 APEC 회원국 정상들의 목소리와 극명히 대비됐다.

APEC 회원국 정상들은 "규범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개방되며 공정하고 투명하며 포용적인 다자 무역체제를 지지하는 APEC의 핵심적 역할을 강조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다낭 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 협상 과정에서 무역적자 해소를 위해 다자 무역체제 대신 양자 무역협정을 주장하는 미국과 시장 개방을 강조하는 다른 회원국들이 대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를 선언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나머지 11개국 통상장관들은 다낭에서 성명을 통해 "TPP 핵심 요소들에 합의했다"면서 미국이 없이도 TPP는 계속 간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개방은 발전을 가져오고, 문을 닫는 이들은 필히 뒤처질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를 겨냥한 뼈있는 메시지를 발신했다.

NYT는 북핵과 통상문제와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대해 "아시아 정책에서 더욱 근본적인 혼란을 반영하는 것"이라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외교 참모들의 지정학적 현실주의와 정치적 참모들의 경제적 민족주의 사이에 갇힌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리더십 부재가 몰고 올 우려를 지적했다.

신문은 "이런 모순된 충동이 미국의 동기와 지도력 유지에 대해 동맹은 물론 적대국 모두에 혼란을 주고 있다"면서 중국이 미국의 공백 속에서 더 많은 이득을 취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을 지낸 제프리 베이더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아시아 지도자들에게 역내에서 미국을 덜 중요한 요소로 느끼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2 04: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