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집트 시나이서 최악 모스크 폭탄·총기테러…최소 184명 사망(종합3보)

처참한 이집트 이슬람사원 테러 현장
처참한 이집트 이슬람사원 테러 현장 (카이로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테러가 발생한 이집트 시나이반도 북부 비르 알아베드 지역의 알라우다 이슬람사원 바닥에 희생자들의 시신이 놓여 있고 생존자와 응급요원들이 수습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이날 사원 안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추종자로 보이는 괴한들이 예배에 참석하고 있던 보안군 등을 향해 갑자기 총을 난사하고 폭탄을 터뜨려 최소 7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ymarshal@yna.co.kr
부상자도 125명 달해…이집트 정부, 사흘간 국가 애도 기간 선포
테러 자처 단체 아직 없어…IS 이집트 지부 소행 추정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집트 동북부 시나이반도에 있는 한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 24일(현지시간) 폭탄과 총을 동원한 최악의 테러 공격이 벌어져 최소 184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집트 일간 알아흐람과 관영 메나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시나이반도 북부 비르 알아베드 지역의 알라우다 모스크에서 금요 예배가 진행 중일 때 이 모스크에서 큰 폭발이 일어났다. 엘라우다는 시나이북부 주도 엘아리시에서 서쪽으로 약 40km 떨어진 곳이다.

폭발 직후 모스크 바깥에서 대기하던 무장 괴한 무리는 모스크에서 달아나려는 이들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총기를 난사했다.

사륜구동을 타고 나타난 괴한은 또 현장에 출동한 구급차를 향해서도 발포했다고 목격자는 말했다.

한 목격자는 "모스크 안에 설치된 임시 폭발물이 터지고 나서 괴한이 모스크를 빠져나가려는 신도들에게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이번 공격으로 사망자가 최소 184명에 달했다고 이집트 관리들은 전했다.

이러한 사상자 수치는 이집트에서 발생한 단일 테러 사건 중 최악의 인명 피해로 꼽힌다. AFP통신은 "전례가 없는 사건"이라고 전했다.

또 부상자 125명 이상이 구급차 수십대를 통해 인근 병원에 옮겨졌다. 사상자 대부분은 지역 주민과 보안군 병력들이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현장 사진을 보면 모스크 내부에 수십구의 시신이 피를 흘린 채 바닥에 누워 있는 장면이 나온다. 이들 시신 대부분의 얼굴과 몸통은 흰 천이나 옷으로 덮여 있다.

AP통신은 공격을 받은 사원이 이슬람 수니파 내 신비주의 종파인 '수피즘' 모스크라고 전했다.

이집트 이슬람 사원서 폭탄·총격테러…최소 70여명 사상
이집트 이슬람 사원서 폭탄·총격테러…최소 70여명 사상 (카이로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테러가 발생한 이집트 시나이반도 북부 비르 알아베드 지역의 알라우다 이슬람사원 모습. 이날 사원 안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추종자로 보이는 괴한들이 예배에 참석하고 있던 보안군 등을 향해 갑자기 총을 난사하고 폭탄을 터뜨려 최소 7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ymarshal@yna.co.kr

이집트 정부는 즉각 이번 공격을 "테러 사건"으로 규정하고 전국에 사흘간을 국가 애도 기간으로 선포했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긴급 안보 내각 회의를 열고 이번 테러 공격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이번 사건의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나 세력은 즉각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시나이반도 북부서 주로 활동하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이집트지부 소행일 것이라는 추정이 제기되고 있다.

IS 이집트지부는 2013년 무슬림형제단 출신 무함마드 무르시 전 이집트 대통령이 군부에 축출된 후 시나이반도를 거점으로 활동하다 2014년 IS에 충성을 맹세했다.

이집트 보안군과 경찰 등은 시나이 북부 지역에서 IS 지부 격퇴 작전을 펼쳐 왔으며, 양측의 충돌이 격화한 지난 3년 동안 이집트 경찰과 군인 사망자만 수백 명에 달했다.

이집트에서는 지난 4월~5월 국내 콥트교회와 콥트교도 탑승 신도들을 겨냥한 잇단 폭탄 공격으로 100명 넘게 부상한 사건 등으로 현재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상황이다.

폭탄 공격을 받은 시나이반도 엘라우다 사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폭탄 공격을 받은 시나이반도 엘라우다 사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24 23: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