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

마크롱, 아프리카 정상에 "에어컨 고치러 가요?" 또 설화

佛 야당 정치인들 "외교적 결례이자 인종차별…거만하다" 맹비난

옛 아프리카 식민지 부르키나파소 방문한 마크롱
옛 아프리카 식민지 부르키나파소 방문한 마크롱(와가두구<부르키나파소> AFP=연합뉴스) 취임 후 처음으로 아프리카 순방 길에 오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28일(현지시간) 첫 방문지인 부르키나파소 수도 와가두구에서 한 학교 방문을 마치며 어린이들과 악수하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취임 후 첫 아프리카 순방에 나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옛 식민지였던 나라의 정상에게 공개석상에서 농담을 했다가 국내에서 비판여론에 직면했다.

30일 르피가로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마크롱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의 부르키나파소 대학생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한 아프리카를 무시하는 듯한 발언으로 설화에 휩싸였다.

마크롱은 프랑스가 아프리카의 내정에 간섭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얘기를 하는 과정에서 "더는 부르키나파소 대학들의 전기 배선 같은 문제까지 신경 쓰지 않겠다. 여러분의 대통령 일이다"고 했다.

문제는 그 다음 발언이었다.

부르키나파소의 로슈 마크 크리스티앙 카보레 대통령이 갑자기 강연장에서 일어나 자리를 뜨는 모습을 본 마크롱은 곧바로 "그래서 대통령이 나가시네요. 에어컨을 고치러 가시는 모양이네요"라고 웃으면서 농담을 던졌다.

마크롱의 이 발언을 두고 아프리카 국가를 무시한 외교적 결례였다는 비난이 프랑스의 야당 정치인들 사이에서 불거졌다.

지난 대선에 출마했던 정치인 니콜라 뒤퐁애냥은 마크롱의 언행을 두고 "거만하고 폭력적이며 인종차별적이기까지 했다"면서 "대통령이 저렇게 행동해선 안 된다. 엉망진창이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특히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나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저런 행동을 했다면 당장 모든 언론이 그 얘기만 써댈 것"이라고 했다.

극우정당 국민전선의 니콜라 베이 부대표도 "부르키나파소에서 그 나라 대통령을 그런 식으로 모욕한 것은 외교적 사건이며 믿기 힘든 경멸적인 행동이었다"고 쏘아붙였다.

공항에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을 맞는 카보레 부르키나파소 대통령
공항에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을 맞는 카보레 부르키나파소 대통령 [AFP=연합뉴스]

발언 당시 카보레 대통령이 마크롱의 '아프리카 대학들의 전기 문제' 운운한 대목에 불쾌해서 자리를 뜬 것이라는 해석까지 나왔지만, 부르키나파소 측은 "대통령이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자리를 뜬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실제로 카보레 대통령은 마크롱의 발언이 있은 지 5분가량 지난 뒤 웃으면서 자리로 돌아오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마크롱의 아프리카 대륙을 무시하는 듯한 언행은 전에도 도마에 오른 적이 있다.

지난 7월 G20 정상회담 당시 그는 아프리카의 저개발 문제에 대한 질문에 답하면서 "여성이 아이를 7∼8명씩 낳는 마당에 수십억 유로를 투자한다 한들 아무것도 개선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해 아프리카에 대한 식민주의적 사고를 드러냈다는 비판을 받았다.

마크롱은 프랑스의 구 식민지국인 부르키나파소와 코트디부아르를 비롯한 3개국을 순방 중이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30 05: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