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에 2대 오기로 한 B-1B, 유지보수 문제로 1대만 왔다"

폭스뉴스 보도…"대북메시지 전달해야할 폭격기가 기대 못미쳐"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현재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이 실시하는 연합 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미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가 애초 2대 참가할 예정이었다고 미 폭스뉴스가 7일 보도했다.

전날 한반도 상공에 미 B-1B 1대가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등과 편대를 이뤄 비행하는 사진이 공개된 바 있다.

그러나 미 공군의 애초 계획은 1대가 아니라 2대를 한반도에 전개하는 것이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익명의 미 공군 관계자는 나머지 한대는 이륙 전 활주로를 지나는 동안 유지보수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말했다.

폭스뉴스는 몇 년간 예산 삭감을 당한 군 당국이 유지보수에서 문제를 겪고 있다는 신호라면서 "북한에 메시지를 전달해야 했던 미 공군 폭격기가 기대에 못 미쳤다"고 지적했다.

훈련 첫날인 지난 4일에는 미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1대가 착륙 후 자력으로 격납고로 이동하지 못하고 견인된 바 있다. 추후 미 공군은 이는 기체 이상이 아니라 조종사 판단에 따라 예방적 차원에서 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반도 상공 비행하는 미 B-1B 랜서와 한미 양국 전투기들
한반도 상공 비행하는 미 B-1B 랜서와 한미 양국 전투기들(서울=연합뉴스)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가 계속된 6일 한반도 상공에서 미국의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 1대와 한국공군 F-16 2대, F-15K 2대, 미국 공군 F-35A 2대, F-35B 2대가 편대 비행하고 있다. 2017.12.6 [공군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1: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