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스키연맹 "무관용 원칙 지킨 IOC의 러시아 징계 존중"(종합)

동계 종목 국제 경기단체 속속 성명 발표

FIS 인터넷 홈페이지 화면 캡처.
FIS 인터넷 홈페이지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이대호 기자 = 국제스키연맹(FIS)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러시아 징계 조처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FIS는 6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한 IOC 결정을 전적으로 존중한다"며 "이번 조치는 속임수나 잘못된 행위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는 IOC의 명확한 의지 표현"이라고 환영했다.

  • IOC는 전날 국가 주도 도핑 조작 혐의를 받은 러시아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징계 조치를 발표했다.

    FIS는 또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오게 될 러시아 선수들이 국제 스포츠 사회에서 다시 신뢰를 회복하고 국가 스포츠의 존엄성을 되찾을 새로운 세대가 되도록 IOC와 함께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선수단은 국가 자격으로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오지 못하지만, 개별적인 도핑 테스트를 통과한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 출전할 수 있다.

    이에 앞서 미국스키·스노보드협회(USSA) 역시 IOC의 결정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FIS뿐만 아니라 타 동계종목 국제 경기단체도 속속 IOC 징계를 존중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국제빙상연맹(ISU)은 "IOC가 러시아의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불허한 덕분에 선수들이 깨끗하고 공정한 환경에서 경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면서 "IOC가 도핑에 적발된 러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2명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리면 ISU도 거기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바이애슬론연맹(IBU)은 "IOC의 결정과 지침에 따라 IBU 또한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이다. IOC 이사회 결정은 도핑으로부터 자유로운 선수를 보호하기 위한 중요한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요제프 펜트 국제루지연맹(FIL) 회장은 IOC 이사회 결정을 반기면서 "자체적으로 러시아 선수에 대한 추가적인 도핑 검사를 시행한 결과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는 없었다. 러시아 선수가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에 나설 것이라고 믿는다"는 견해를 밝혔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08: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