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해군 초석 다진 美 루시 대령 흉상 해사에 건립

해사에 세워진 마이클 루시 대령 흉상
해사에 세워진 마이클 루시 대령 흉상[해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6·25 전쟁 당시 한국 해군 고문단장을 맡아 해군 발전에 기여한 미 해군의 고(故) 마이클 루시(1912∼1998) 대령의 흉상이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에 세워졌다.

해군은 7일 "오늘 오전 11시 해사 학술정보원에서 마이클 루시 대령 흉상 제막식을 거행한다"고 밝혔다. 정안호 해군사관학교장(소장)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브래드 쿠퍼 주한 미 해군 사령관을 포함한 한미 해군 장병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미 해사를 나와 태평양전쟁에 미 해군 최연소 구축함장으로 참전했던 루시 대령은 6·25 전쟁 발발 직후인 1950년 7월 9일 부산에 파견돼 1952년 5월 31일까지 한국 해군 고문단장의 임무를 수행했다.

당시 미 해군은 북한군 정보 수집과 연해작전을 위해 한국 해군을 유엔군 예하 기동전대로 조직했다. 루시 대령은 한국 해군 사령관도 겸직했다.

1950년 8월 중순 경북 포항에서 국군 3사단이 북한군에 포위돼 해상으로 철수해야 하는 상황이 되자 루시 대령은 미국 상륙함 4척으로 해상철수작전을 지원했다. 이들 함정으로 포항 독석리 해안에서 3사단 병력 9천여명과 경찰 1천200여명, 민간인 1천여명, 차량 100여대가 무사히 철수했다.

루시 대령은 한국 해군이 인천상륙작전을 앞두고 수행한 인천 도서 탈환작전과 북한군 첩보 수집작전인 '엑스-레이'(X-Ray) 작전도 성공적으로 지휘했다.

전쟁 기간 루시 대령은 한국 해군이 2천300t급 호위함(PF), 어뢰정(PT), 구잠함(PC), 구잠정(PCS) 등 전투함과 장비를 미국 정부로부터 무상으로 받는 데도 기여했다.

6·25 전쟁 발발 당시 450t급 백두산함을 비롯해 36척의 함정을 보유했던 한국 해군은 루시 대령의 노력으로 전쟁 기간 함정이 30척 늘었다.

이 밖에도 루시 대령은 한국 해사 생도들을 미 해군 전투함에 태워 함정 운용 기술과 전술을 배우도록 해 해군 인재 양성에 공헌했다. 전쟁고아와 부상 장병 구호사업에도 힘썼다.

한국 정부는 이런 공로를 인정해 루시 대령에게 태극무공훈장과 공로훈장을 수여했다. 임기를 마치고 한국을 떠난 루시 대령은 미 해군 군수지원함장, 구축함 전대장, 해상수송지원단장 등을 지내고 1960년 전역했다.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훈장을 받는 마이클 루시 대령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훈장을 받는 마이클 루시 대령[해군 제공]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08: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