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오사카 최대 조선학교 폐교할듯…"재정난탓 매각 방침"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오사카(大阪)의 조선학교 중 학생 수가 가장 많은 '히가시오사카조선중급학교'가 내년 3월 말 다른 학교로 이전하고 토지와 건물 등이 매각돼 사실상 폐교될 전망이라고 교도통신과 산케이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는 조선학교가 고교 무상화 제도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데다 지방자치단체에서 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된 데 따른 재정난이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히가시오사카조선중급학교는 올해로 창립 56년을 맞았으며 현재까지 약 1만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현재 학생 수는 270여명으로, 나라(奈良)현과 효고(兵庫) 현에서도 학생들이 통학하고 있다.

학교를 운영하는 법인인 오사카조선학원에 따르면 매각에 따라 내년 봄 이후 학교 명칭을 남긴 채 오사카조선고급학교의 빈 교실로 임시 이전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 관계자는 향후 통합방안이 유력하다면서 "학교 매각대금을 부채상환에 충당해도 학원 운영이 어려워 존폐 위기"라고 통신에 말했다.

오사카조선학원은 "자금난으로 운영을 합리화하기 위한 조치"라며 "임시 이전 후의 일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통신에 밝혔다.

최근 조선학교의 학생 수 감소와 통폐합 현상은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문부과학성 통계를 보면 2008년 이후 10년간 조선학교 수는 77개교에서 66개교로 줄었고, 학생 수는 8천800여 명에서 5천800여 명으로 3천여 명 감소했다.

통신은 히가시오사카조선중급학교가 중학교로서 단독 운영체제를 유일하게 유지해 온 학교라는 점에서 이러한 움직임을 상징한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일본인 납치문제를 배경으로 한 일본 정부의 압박 등으로 인해 지난해 조선학교가 있는 28개 광역자치단체 중 조선학교에 보조금을 지급한 곳은 14곳으로 나타났다.

도쿄서 '조선학교 보조금 철폐' 시위…항의하는 시민
도쿄서 '조선학교 보조금 철폐' 시위…항의하는 시민2016년 3월 6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주오(中央)구 긴자(銀座) 거리에서 재일 조선학교 보조금 중단 등을 요구하는 시위대(오른쪽)가 행진하고 있고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왼쪽)이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반대 행동에 나선 이들은 시위대의 행동이 인종 차별을 조장하는 것이며 일종의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라고 규정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29 10: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