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서 구금 우려" 미국, 여행주의보 상향…터키도 맞불

터키 언론 "외교부, 미국대사대리 불러 항의"

이스탄불의 반미 시위대
이스탄불의 반미 시위대 [EPA=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1년반 이상 갈등을 빚은 미국과 터키 관계가 연초부터 삐걱대고 있다.

터키 외교부는 11일 밤(현지시간) 자국민에게 미국 방문을 재고하라는 여행안전경보를 발령했다.

터키 외교부는 최근 발생한 일련의 테러와 폭력사건, '임의 체포' 우려를 이유로 꼽았다.

터키정부의 미국 여행안전경보는 전날 미국 국무부의 터키 여행안전주의등급 상향에 상응하는 조처다.

미국 국무부는 10일 '여행안전주의등급'을 3등급, '방문 재고'(방문 자제)로 상향 조정했다.

미국정부의 여행안전주의등급은 가장 안전한 1등급 '일반적 주의'부터 4등급 '여행 자제'까지 네 단계로 구성된다.

터키가 속한 방문 재고 등급에는 파키스탄, 수단, 베네수엘라, 과테말라, 러시아 등이 포함된다.

미국 국무부는 '테러와 임의 구금'을 이유를 들며 터키 여행을 재고하라고 조언했다.

또 터키·시리아 국경지역, 하타이, 킬리스, 가지안테프, 샨르우르파, 시으르나크, 디야르바크르, 완, 시이르트, 무시, 마르딘, 바트만, 빈괼, 툰젤리, 하카리, 비틀리스 등 남동부 지역은 테러의 위험이 더 크므로 여행을 가지 말라고 따로 당부했다.

그러나 작년 2분기 이래 터키에서 대형 테러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번 조처는 테러보다는 잇단 미국인·미국공관직원 구속에 따른 결정으로 받아들여진다.

터키는 미국정부의 여행안전등급 변경 결정 후 터키 주재 미국대사대리 필립 코스네트를 불러 항의를 전달했다고 터키 언론이 보도했다.

터키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미국정부의 해외여행정보에 터키에 관한 부정확한 정보가 게시된 데 불쾌감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이스탄불 주재 미국총영사관
이스탄불 주재 미국총영사관 [신화=연합뉴스]

터키는 작년말부터 유럽과 관계 개선 의지를 적극적으로 드러내는 한편 미국과는 시리아정책과 쿠데타 후속 조처를 둘러싼 이견으로 되레 각을 세우고 있다.

터키 외교부는 10일에도 코스네트 미국대사대리를 초치해 시리아 북부에서 미군이 쿠르드 민병대에 훈련지원을 하는 것에 대해 따졌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2 18: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