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중국 외교차관 회동…"한반도 긴장완화 협력 강화"(종합)

모스크바서 정기회담…러 "남북대화 재개가 제재 효과라는 주장은 비논리적"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중국이 한반도 긴장을 해소하는 데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간 회담 후 언론보도문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외무부는 보도문에서 "(양측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 정세에 대해 견해를 교환했다"면서 "양측 모두 두 나라가 제기하는 평화적 제안들에 기초해 이 지역 긴장해소와 모든 복합적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보도문은 더 이상의 상세한 회담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회동은 '동북아 안보 문제 논의를 위한 러-중 간 정기 대화' 공동 의장 회담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회담에서 언급된 '러-중 제기 평화적 제안'은 두 나라가 마련해 관련국들의 이행을 촉구하고 있는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단계적 해결 방안인 '로드맵'을 일컫는 것으로 해석된다.

러-중 로드맵은 북한이 추가적인 핵·탄도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핵과 미사일의 비확산을 공약하면, 한·미 양국도 연합훈련을 축소하거나 중단하는 1단계에서부터, 북·미, 남·북한 간 직접 대화로 상호 관계를 정상화하는 2단계를 거쳐, 다자협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안보체제 등을 논의하는 3단계로 이행해 가는 단계별 구상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제재 정책을 비판하면서 "미국은 자주 비논리적이고 현실과 배치되는 결론들을 스스로 내리고 있다"면서 "남북한 대화 재개가 평양에 대한 제재 압박의 직접적 결과라는 미국 내 주장이 최근의 예 가운데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보다 더 왜곡된 논리를 상상하기도 힘들다"고 꼬집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4 16: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