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行 여행자에 "한국 범죄율 높다" 경고하는 日정부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외무성 홈페이지에 북한의 위협과 한국의 범죄율을 언급하며 한국 방문자들의 주의를 환기시키는 글을 게재했다.

[일본 외무성 해외안전홈페이지 캡처]

2일 일본 외무성 해외안전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대회 개최에 따른 주의 환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랐다.

외무성은 이 글에서 "북한과의 관계에서 한반도 정세가 계속 예측이 허용되지 않는 상황에 있는 만큼 긴급시 대사관 등으로부터 연락을 받을 수 있도록 외무성의 '다비레지'(여행등록) 서비스에 등록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의 치안 상황에 대해 "대규모 테러사건 등은 발생하지 않고 있으며 한국의 치안은 비교적 안정된 상태"라면서도 "하지만 주요 범죄 발생 위험을 일본과 비교하면 한국이 살인 2.5배, 강도 1.2배 더 많이 발생한다"고 알렸다.

아베 일본 총리, 평창올림픽 방한 추진 (PG)
아베 일본 총리, 평창올림픽 방한 추진 (PG)[제작 최자윤, 이태호] 사진 합성

이와 함께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와 공공교통기관에서는 주위 상황에 주의를 기울여 범죄에 휘말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는 매년 크게 늘고 있지만 한국행(行)을 택한 일본인들의 수는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작년(10월말까지 기준) 일본행 한국인 여행자는 한국행 일본인 여행자보다 3배 많았다.

양국간 이런 관광객 불균형 현상은 북한 위기를 강조하며 불안감을 조성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와도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 많다.

일본 외무성은 작년 4월에는 같은 홈페이지에 "북한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반복하고 있으므로 한반도 정세에 관한 정보에 계속 주의해 달라"고 알렸고 이후 일본 학교들의 한국행 수학여행 취소가 잇따랐다.

도쿄서 미사일 대피훈련 '반대'하는 시민
도쿄서 미사일 대피훈련 '반대'하는 시민(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일본 도쿄도(東京都) 분쿄(文京) 구 고라쿠엔(後樂園)역 인근 유원지 주변에서 시민들이 22일 실시된 미사일 대피훈련에 반대한다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 2018.1.22
tryk39@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02 10: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