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대북제재위 "최휘 제재면제 승인해달라"…회원국에 요청(종합)

내일 오전 5시 마감시한까지 반대 없으면 최휘 방남 최종 승인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포함된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에 대한 제재 면제를 승인해달라고 회원국들에 제의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대북제재위 의장을 맡고 있는 카렐 판 오스테롬 주유엔 네덜란드 대사는 이날 회원국들에 제재 면제 승인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고 이날 오후 3시(미 동부 표준시 기준·한국시간 9일 오전 5시)까지 답신을 달라고 요청했다.

대북제재위는 안보리 15개 이사국으로 구성됐으며 15개 이사국 전원이 찬성해야 제재를 면제할 수 있다. 따라서 마감 시간까지 반대 의사를 밝히는 회원국이 없다면 최 부위원장의 방남을 가로막는 장애물은 없어지게 된다.

최 부위원장은 안보리가 북한의 연쇄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지난해 6월 2일 채택한 대북 제재결의 2356호에서 '여행 금지' 제재 대상에 올라 있다.

정부, 최휘 제재면제 유엔에 공식요청(PG)
정부, 최휘 제재면제 유엔에 공식요청(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앞서 우리 정부는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에 서한을 보내 최 부위원장에 대한 제재 면제를 공식 요청했다.

정부는 서한에서 북한 대표단의 방한이 한반도의 불안한 정세에 대해 평화적, 외교적, 정치적 해법 도출을 위한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는 시의적절한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점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P 통신은 '유엔이 제재 대상인 북한인의 올림픽 방문을 허락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유엔 대북제재위가 최 부위원장의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가 정정 기사를 내고 "아직 제재 면제가 승인되지 않았다"고 바로잡았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08 12: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